필라델피아, 오프시즌에 제임스 하든 영입 관심

이재승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5 11:15:39
  • -
  • +
  • 인쇄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가 당장 이번 시즌보다 오는 오프시즌을 주시하고 있다.
 

『The Athletic』의 샴스 카라니아 기자에 따르면, 필라델피아가 오프시즌에 브루클린 네츠의 제임스 하든(가드, 196cm, 102.1kg) 영입에 관심이 있다고 전했다.
 

필라델피아는 익히 알려진 것처럼 오프시즌에 하든 사인 & 트레이드에 크게 관심이 있다. 필라델피아에는 하든이 휴스턴 로케츠에서 뛸 당시 데럴 모리 단장이 필라델피아의 사장으로 부임해 있다. 

 

비단 하든만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슈퍼스타를 영입해 조엘 엠비드와 막강한 원투펀치를 꾸리겠다는 심산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벤 시먼스 트레이드가 당연히 동반되어야 한다. 하든은 이번 시즌 후에 선수옵션을 사용해 자유계약선수가 될 수 있다. 필라델피아가 직접적인 사인 & 트레이드에 나서지 않더라도 시먼스 트레이드와 하든 영입을 별개로 진행할 수도 있다.
 

필라델피아 입장에서는 하든 영입이 최선이겠지만, 하든 외에도 영입이 가능한 슈퍼스타가 있으면 시먼스를 매개로 트레이드에 나설 수도 있다. 시즌이 끝나면 각 구단의 입장이 정리가 될 수 있으며, 시즌 후 각 구단이 다른 견해를 내비칠 수 있기 때문이다. 필라델피아는 이를 고려해 시먼스 트레이드에 서두르기보다 다음 여름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이해된다.
 

최상의 경우, 필라델피아가 하든을 데려가는 것이겠지만, 여의치 않을 수 있다. 브루클린도 하든과의 재계약에 나설 수 있기 때문이며, 거액을 투자할 것이 유력하다. 문제는 하든이 아닐 경우 다른 슈퍼스타 확보가 쉽지 않을 수 있다. 데미언 릴라드(포틀랜드)가 다른 변수가 될 수 있으나 시간이 지나봐야 알 수 있는 만큼, 트레이드까지 끌어내긴 어렵다고 봐야 한다.
 

궁극적으로 필라델피아가 노릴 수 있는 상수는 하든과 릴라드이긴 하나, 이들이 아닐 경우 현실적으로 시먼스 트레이드를 통해 직접적으로 슈퍼스타를 확보하는 것은 쉽지 않아 보인다. 아니면 제 3의 팀을 불러 들여 트레이드를 키워야 하나 이마저도 현실적으로 당장은 여의치 않다. 이에 시간을 갖고 시장 변화를 주시하겠다는 의도다.
 

한편, 샬럿 호네츠도 시먼스 트레이드에 일단 관심은 없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샬럿이 관심을 보인다면, 필라델피아가 샬럿의 조건을 당장 수용하기보다 다른 구단과의 다자 간 트레이드로 규모를 키울 수도 있다. 이에 샬럿의 입장을 살펴본 것은 여러모로 차기 행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_ NBA Mediacentral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