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컵 예선] 장재석 “경기 준비 자세 안일했다… 최고참으로서 반성”

김준희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3 18:27:29
  • -
  • +
  • 인쇄

[바스켓코리아 = 잠실학생/김준희 기자] 장재석이 부족했던 경기력에 대해 반성의 뜻을 내비쳤다.


대한민국 남자농구 대표팀(이하 한국)은 2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 FIBA 아시아컵 A조 예선 태국과 맞대결에서 93-86으로 승리했다.


스코어에서 알 수 있듯, FIBA 랭킹 30위 한국은 105위 태국을 맞아 어려운 경기를 했다. 리바운드에서 39-53으로 뒤지는 등 상대의 전투 의지에 고전했다. 3점슛 4개 포함 20점 12리바운드를 기록한 타일러 램(195cm), 샤나팁 자크라완(13점 5리바운드) 등의 활약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다행히 3쿼터 종료 버저와 함께 터진 전성현의 3점슛으로 분위기를 전환했다. 이후 4쿼터 터진 허훈, 전준범 등의 3점포로 승기를 잡았다. 골밑에서 버틴 장재석의 활약도 돋보였다. 장재석은 이날 16점 5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그러나 승리에도 불구, 장재석의 표정은 어두웠다. 경기 후 인터뷰실에 들어선 장재석은 “선수들이 경기를 준비하는 자세부터 안일했던 것 같다. 그 부분에서 죄송하게 생각한다. 최고참으로서 다시 한 번 반성하게 되는 시합이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경기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무관중으로 치러졌다. 더 이상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 때문에 우리 홈임에도 불구하고, 대표팀 선수들은 어드밴티지를 받을 수 없었다. 물론 그것이 미흡했던 경기력의 원인이라고는 할 수 없다. 다만, 영향을 미친 것은 분명하다.


장재석은 “무관중 경기라는 건 핑계에 불과하다고 생각한다. 다만, 오늘 같은 경우 수비 리바운드에 이은 속공이라든지 빠른 트랜지션이 나왔어야 했는데 선수들이 초반에 신이 안 났던 것 같다. 우리끼리 이야기를 하면서 뛰어야 하는데 너무 안 뛰었던 것 같다”며 분위기에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몸이 무거웠던 건지, 정신 자세가 잘못됐던 건지 모르겠다. 둘 다 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아무래도 관중이 와야 우리가 더 신나고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었을 것 같은데, 그런 점은 아쉽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사진 제공 = 대한민국농구협회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