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농담 시즌2] '구관이 명관' 시즌 개막 일주일 KBL, 희비 엇갈리는 외국인 선수 활약상

김우석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1 22:17:50
  • -
  • +
  • 인쇄

 

시즌 개막 일주일, 외국인 선수들의 희비가 교차하고 있습니다. 

 

'구관이 명관'이라는 격언이 어울렸습니다. 자밀 워니, 클리프 알렉산더, 얀테 메이튼 등 지난 시즌 KBL에서 활약했던 선수들이 맹위를 떨치고 있습니다. 

 

반면, 미로슬라브 라둘리차, 앤드류 니콜슨, 아셈 마레이 등은 아쉬운 모습을 보였던 일주일이었습니다. 

 

바스켓코리아tv에서 돌아보았습니다. 

 

 

사진 = 영상 캡처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