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드래프트] ‘두경민이 롤모델’ DB 이용우, “두경민 선배님처럼 MVP 받고파”

최은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11-23 21:27:24
  • -
  • +
  • 인쇄


“두경민 선배님처럼 MVP 받는 선수로 성장하고 싶다.”

이용우(183.1cm, G)는 2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0 KBL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원주 DB의 부름을 받았다. 이용우는 1라운드 9순위로 DB에 입단했다.

이용우는 드래프트가 끝난 후 “가장 가고 싶었던 팀이 DB였다. 가장 원했던 팀에 뽑혀 영광”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두경민 선배님이 내 롤모델이다. 두경민 선배님과 같은 팀이 된 만큼, 두경민 선배님께 많이 배우겠다”며 롤모델과의 조우를 기대했다.

이용우가 이야기했듯, DB는 이용우의 본보기가 뛰는 팀이다. 이에 이용우는 평소에도 DB 농구를 주의 깊게 봤을 것이다.

이용우는 “DB는 선수들에게 자율성을 보장해주는 팀 같았다. 그리고 빠른 농구를 추구하는 팀이라 생각했다. 또한, 높이만큼은 웬만한 팀에 밀리지 않는다”며 자신이 앞으로 몸담을 곳을 바라봤다.

그러면서 “나는 3점슛이 좋은 편이다. 그리고 2대2 플레이에도 자신 있다. 나의 장점들을 십분 발휘해 팀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DB에서 가치 있는 선수가 되길 바랐다.

어떤 일이든 처음은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이에 이제 막 새 출발을 알린 신인 선수들에게는 프로 첫해 목표가 특히 각별할 터.

이용우는 “대학 때 신인상을 받았다(웃음). 경기에 출전하게 된다면, 프로에서도 신인상을 받도록 열심히 뛰겠다”며 프로 첫해에만 꿈꿀 수 있는 목표를 설정했다.

그러나 이용우는 현재에만 안주하지 않았다. 미래까지 내다보는 선수였다. “내 포지션에서만큼은 최고가 되고 싶다. ‘슛과 투맨 게임은 확실하다’는 인상을 심어주고 싶다. 그래서 두경민 선배님처럼 MVP를 받는 선수로 성장하고 싶다”며 앞으로의 농구 인생을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이용우는 “열심히 해서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 그러니 응원 많이 해주시고, 예쁘게 봐주시면 감사하겠다”며 DB 팬들에게 첫인사를 전했다.

사진 제공 = KBL

바스켓코리아 / 잠실학생, 최은주 웹포터 choiducer@naver.com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