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도훈 전자랜드 감독, “국내 선수의 수비 집중력이 떨어졌다”

손동환 기자 / 기사승인 : 2021-02-28 17:32:34
  • -
  • +
  • 인쇄

“국내 선수의 수비 집중력이 떨어졌다”

인천 전자랜드는 28일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부산 kt에 78-83으로 졌다. 사직실내체육관의 연승 행진을 ‘5’로 마쳤다. 또한, 21승 20패로 kt와 공동 5위를 기록했다.

전자랜드는 스타팅 라인업에서 김낙현(184cm, G)과 이대헌(197cm, F)을 제외했다. 후반부를 보기 위함이었다.

하지만 포인트가드가 빠진 전자랜드는 공격을 쉽게 풀지 못했다. 득점력이 뛰어난 조나단 모트리(204cm, F)도 볼을 쉽게 잡지 못했다. 전자랜드는 1쿼터 종료 5분 9초 전 7-14로 밀렸다. 그리고 첫 번째 타임 아웃을 요청했다.

김낙현을 투입했고, 김낙현을 중심으로 물꼬를 텄다. 김낙현이 버저비터도 터뜨리며, 전자랜드는 27-27로 kt와 균형을 이뤘다.

데본 스캇(200cm, F)이 2쿼터에 안정감을 줬다. 골밑에서 주로 움직이고 국내 선수와 호흡을 맞추되, 외곽에서는 3점도 던졌다.

스캇이 안정감을 주며, 김낙현도 탄력을 받았다. 최진광(175cm, G)의 수비를 영리하게 공략했고, 자신 있는 3점으로 전자랜드의 상승세를 이끌었다. 전자랜드는 3쿼터 시작 3분 27초 만에 39-36으로 앞섰다.

3-2 변형 지역방어로 수비 변화를 줬다. 그러나 브랜든 브라운(194cm, F)의 영리함과 양홍석(195cm, F)의 움직임을 막지 못했다. 47-46으로 앞섰지만, kt를 압도한 건 아니었다.

전자랜드는 kt와 1~3점 차의 박빙 승부를 유지했다. 하지만 무너질 수도 있었다. 3쿼터 시작 후 3분 22초 만에 양홍석에게 바스켓카운트를 내준 것. 55-57이었다.

그러나 이내 집중력을 되찾았다. 수비와 리바운드를 더 철저히 했고, 이를 기반으로 공격 전환 속도를 빠르게 했다. 차바위(190cm, F)와 김낙현이 각각 3점슛과 레이업을 성공했고, 전자랜드는 3쿼터 종료 4분 전 60-57로 앞섰다.

3쿼터 마지막 1분 동안 더 집중했다. 공수 모두 그랬다. 전자랜드의 집중력이 경기에 영향을 미쳤다. 전자랜드는 3쿼터를 67-62로 마쳤다.

3쿼터 마지막 1분의 좋았던 흐름을 4쿼터 초반에도 이었다. 박찬희(190cm, G)의 노련한 조율 속에 손쉽게 득점했다. 전자랜드는 4쿼터 시작 3분 만에 72-66, 우위를 점했다.

그러나 kt에 3점을 계속 허용했다. 그러다가 김낙현이 허리 부상으로 이탈했고, 박찬희가 경기 종료 4분 16초 전 언스포츠맨라이크 파울을 범했다. 김영환(195cm, F)에게 자유투 2개를 내줬고, 그 후 수비에서도 브라운에게 풋백 득점을 내줬다. 전자랜드는 75-79로 뒤집혔다.

경기 종료 3분 34초 전에도 언스포츠맨라이크 파울을 범했다. 두 번째 언스포츠맨라이크 파울 이후 흐름을 회복하지 못했다. 결국 사직 경기 6연승을 실패했다.

유도훈 전자랜드 감독은 경기 종료 후 “외국 선수는 1명이고, 국내 선수는 4명이다. 국내 선수의 수비 집중력이 너무 떨어졌다. 상대 장단점이 어떤 건지를 파악하면서 수비했어야 하는데, 너무 쉽게 실점했다”고 말했다.

이어, “4쿼터에서 승부를 봐야 하는데, 박찬희가 나갔을 때의 상대 도움수비를 대처하지 못했다. 박찬희가 잘 이겨낼 거라고 본다”며 4쿼터 상대 수비를 이야기했고, “(김)낙현이는 정확히 어떤 상태인지 모르겠지만, 허리 통증이 있다. (차)바위도 타박 때문에 종아리 근육이 부었다”며 김낙현과 차바위의 몸 상태를 전했다.

사진 제공 = KBL
바스켓코리아 / 부산, 손동환 기자 sdh253@gmail.com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