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미디어데이] 진지했던 미디어데이 ‘하드캐리’한 정상일 감독

김영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2-25 15:27:48
  • -
  • +
  • 인쇄


진지한 분위기를 깬 사람은 정상일 감독이었다.

WKBL은 25일 서울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있는 만큼 미디어데이의 분위기는 사뭇 진지했다. 하지만 유독 한 분만이 팬들을 위한 재밌는 분위기를 선사했다. 인천 신한은행의 정상일 감독이었다.

그는 첫 질문인 출사표부터 남달랐다. 다른 팀 감독들은 2대0 등 강한 출사표를 던진 가운데, 정상일 감독이 마지막 순서로 마이크를 넘겨받았다.

그는 “UFC로 보면 KB는 헤비급이고, 우리 팀은 라이트급이다. 라이트급이 정공법으로 나서면 헤비급에게 핵펀치 한 방에 나가떨어질 수 있다. 우선 니킥으로 느리게 만들고, 잽도 날리면서 조심스럽게 한 방을 준비해야 한다”며 비유를 통해 유쾌한 출사표를 던졌다.

정상일 감독은 상대 파훼법을 묻는 질문에도 달랐다. 그는 “박지수가 워낙 신장이 커서 상대 정수리를 보고 농구 한다. 우리 팀 선수들이 어떤 샴푸를 쓰는지 알 것이다. 나름의 방법이라면 우리 팀 선수들 머리를 안 감는 것이다. 거기에 경기 당일에는 맨소레담을 바르는 것도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박지수는 “나는 상대의 냄새에 둔한 선수이다. 머리를 안 감아도 괜찮다”며 쿨한 반응을 보였다.

또한, 정상일 감독은 우승 공약을 묻자 “선수들이 원하는 만큼 휴가를 주겠다”고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김단비는 “우선 많이 부르고 봐야 한다. 3달에서 3달 반 정도는 받았으면 좋겠다”며 정상일 감독을 자극했다. 그러자 정상일 감독은 “은퇴하라”며 김단비에게 은퇴를 권유했다.

사진 제공 = WKBL

바스켓코리아 / 서울, 김영훈 기자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