엣킨슨 전 감독, 클리퍼스 코치진 합류 가능성 거론

이재승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3 10:37:48
  • -
  • +
  • 인쇄


LA 클리퍼스가 코치진 보강에 나설 수 있다.
 

『New York Times』의 마크 스타인 기자에 따르면, 클리퍼스가 케니 엣킨슨 전 감독에 관심이 있다고 전했다.
 

엣킨슨 전 감독은 클리퍼스 코치진에 합류할 유력한 후보로 떠올랐다. 엣킨슨 전 감독은 이번 오프시즌에 다른 팀들의 관심을 받았다. 그러나 모두가 각기 다른 인물을 감독으로 선임하면서 엣킨슨 전 감독이 좀처럼 지휘봉을 잡지 못하고 있다. 선수 지도에 일가견이 있는 인물로 브루클린의 재건을 성공적으로 견인했으나 계약해지 이후 자리를 찾지 못했다.
 

그는 감독으로 부임하기 전에 코치 경험도 당연히 갖고 있다. 뉴욕 닉스에서 마이크 댄토니 감독을 보좌했으며, 애틀랜타 호크스에서는 마이크 부덴홀저 감독(밀워키)을 도왔다. 코치로서 유능한 감독과 함께 했던 경험도 갖고 있어 코치 후보로서는 더할 나위 없이 제 격이다. 브루클린 네츠 감독으로 선수단을 한데 뭉친 경험도 있어 클리퍼스가 노리는 것은 당연하다.
 

클리퍼스는 이번 시즌에 서부컨퍼런스 세미파이널에서 플레이오프를 마쳤다. 시즌 개막 전까지만 하더라도 확고부동한 대권주자로 관심을 모았으나,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서 3승 1패로 앞서고도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결국, 시즌 후 클리퍼스는 닥 리버스 감독(필라델피아)을 경질했으며, 터란 루 코치를 신임 감독으로 앉혔다.
 

클리퍼스는 루 신임감독을 앉힌 이후 천시 빌럽스와 래리 드류 전 감독을 코치진으로 불러들였다. 여기에 엣킨슨 전 감독까지 가세할 경우, LA 레이커스 못지않은 코치진을 꾸리게 된다. 감독을 비롯한 코치진의 역할이 클리퍼스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드러난 만큼, 엣킨슨 전 감독마저 코치로 가세한다면 클리퍼스의 내부 단속과 응집이 더 단단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엣킨슨 전 감독은 지난 2016-2017 시즌부터 이번 시즌까지 네 시즌 동안 브루클린의 사령탑으로 재직했다. 정규시즌 308경기에서 118승 190패를 기록했다. 부임 당시 브루클린은 리그 최약체에 불과했으며, 첫 시즌에 20승을 수확하는데 그쳤다. 그러나 브루클린은 엣킨슨 감독의 지도 아래 유망주들의 성장으로 플레이오프 진출까지 성공했다.
 

사진_ NBA Mediacentral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considerate2@basketkorea.com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