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승’ SK 문경은 감독 “양우섭 칭찬 빼놓을 수 없어”

최은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01-04 07:56:16
  • -
  • +
  • 인쇄


“양우섭 칭찬을 빼놓을 수 없다.”

서울 SK는 3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원주 DB를 95-89로 이겼다.

SK는 자칫하면 질 뻔했다. 한때 15점 차까지 지고 있었기 때문. 그러나 모든 일이 그렇듯,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었다.

SK는 3쿼터에 3점슛 7개 포함 34점을 퍼부으며, 역전에 성공. 마침내 승리까지 쟁취했다.

이날 승리가 더욱더 값졌던 건, 4연패 사슬을 끊어냈다는 것. 더불어, 길고 길었던 홈 5연패도 청산했다. 이에 이날은 역전승 그 이상의 의미를 지니는 귀중한 날이었다.

SK 문경은 감독은 경기 후 “연패를 끊어 정말 다행”이라며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홈에서 6경기를 치를 때, 승수를 쌓고 싶었다. 그러나 계속 지면서 이게 연패로 이어져, 팀 분위기가 그렇게 좋지만은 않았던 게 사실”이라며 연패 뒤 겪어왔던 그동안의 마음고생을 이야기했다.

문 감독은 연패를 끊어준 선수들에게 정말 고맙다고. 특히, 프로 1, 2년 차 선수들을 칭찬했다.

그는 “김형빈, 오재현이 마음에 쏙 든 경기를 해줬다. 아직은 견고하지 못해 다듬어야 하는 부분들도 존재한다. 하지만 이를 상쇄하는 에너지가 있다. 순수한 마음으로 열심히 뛰면서, 형들에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줬다”며 프로 햇병아리들의 활약에 흐뭇해했다.

또한, 문 감독은 양우섭(185cm, G)에 대한 칭찬 역시 잊지 않았다. 양우섭은 이날 승부처인 후반전에만 3점슛 4개 포함 13점을 올리며, 식스맨의 가치 그 이상을 보여줬다.

문 감독은 “양우섭 칭찬도 빼놓을 수 없다. 최근 몇 경기에 출전 시간을 많이 부여하지 못했다. 그런데 오늘(3일) 외곽슛을 바라고 기용했는데, 정말 잘해줬다”며 기회를 잡은 제자를 흡족해했다.

사진 제공 = KBL

바스켓코리아 / 잠실학생, 최은주 웹포터 choiducer@naver.com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