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이미선 2000어시스트 달성, 삼성생명 7연승 질주
20140303 용인 삼성생명 이미선

[바스켓코리아 = 손동환 기자] 삼성생명의 상승세가 무섭다.

용인 삼성생명은 3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3~14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부천 하나외환을 73-49로 꺾고, 7연승을 질주했다. 삼성생명은 이 날 승리로 16승 15패를 기록했고, 3위 청주 KB 스타즈(17승 14패)를 1게임 차로 추격했다.

삼성생명의 연승 주역은 이미선(174cm, 가드)와 샤데 휴스턴(185cm, 포워드)이었다. 이미선은 안정적인 경기 운영과 폭발적인 득점력을 보였고, 샤데는 골밑과 외곽을 넘나들며 이미선을 지원했다.

삼성생명은 1쿼터 초반 샤데의 외곽포와 플로터로 기선을 제압했고, 이미선이 3점슛 상황에서 김정은(180cm, 포워드)로부터 파울을 얻어내며 득점을 쌓았다. 이미선은 1-2-2 풀코트 프레스를 통해 하나외환의 볼을 가로채 빠른 공격으로 연결시켰다.

하나외환은 나키아 샌포드(193cm, 센터)의 포스트업과 허윤자(183cm, 센터)의 연속 득점으로 15-10, 추격을 시도했다. 하지만 삼성생명은 샤데와 이미선이 골밑과 외곽을 넘나드는 활약을 펼치며, 21-12로 2쿼터를 맞았다.

하나외환은 2쿼터 초반 샌포드의 바스켓카운트로 추격 분위기를 형성했다. 2-3 지역방어로 삼성생명의 상승세를 차단했고, 김정은이 2차 속공 가담으로 골밑 득점을 성공했다. 허윤자가 삼성생명의 팀 파울로 얻은 자유투를 침착하게 성공하며, 27-21로 점수 차를 좁혔다.

그러나 삼성생명은 이미선의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하나외환의 분위기를 꺾었다. 교체 투입된 최희진(180cm, 포워드)이 3점슛을 성공시켰고, 배혜윤(182cm, 포워드)이 하이 포스트 부근에서 중거리슛을 넣으며 35-23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삼성생명은 3쿼터 들어 이미선과 고아라(178cm, 포워드)의 외곽포로 점수 차를 더욱 벌렸다. 샤데와 고아라는 3쿼터 후반 박은진(180cm, 포워드)과 김이슬(172cm, 가드)의 패스를 가로채 52-27로 하나외환을 압도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하나외환은 김이슬의 3점슛으로 삼성생명의 폭발력을 조금이나마 잠재웠다. 기습적인 풀코트 프레스를 통해 공격 기회를 챙겼고, 강이슬(180cm, 포워드)의 드리블에 이은 점프슛과 샌포드의 자유투로 점수 차를 좁혔다. 그러나 박태은(170cm, 가드)에게 득점을 허용하며 54-35로 4쿼터를 맞았다.

하나외환은 4쿼터 초반 강이슬의 중거리슛과 샌포드의 바스켓카운트로 또 한 번 추격 분위기를 마련했다. 교체 투입된 신지현(174cm, 가드)이 사이드 라인에서 과감한 패스를 선보였고, 빠른 스피드로 단독 속공을 성공시키기도 했다.

56-46으로 추격당한 삼성생명. 하지만 고아라가 팀을 살려냈다. 고아라는 4쿼터 중반 3점슛 2개를 연속으로 성공시키며 62-46, 하나외환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4쿼터 후반에는 배혜윤의 연속 득점과 고아라의 3점포로 67-47,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사진 제공 = WKBL

kahn05  kahn05@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ahn05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울산 현대모비스 vs 고양 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인천전자랜드 경기모습
[BK포토] SK VS LG 현장화보
[BK포토화보] 부산 KT vs 안양 KGC 경기모습
[BK포토] 오리온 VS SK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