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마
‘하승진 골밑 장악’ KCC, 3차전 승리


(바스켓코리아) 하승진이 골밑에서 ‘골리앗 본능’을 과시하며 팀에 2연승을 안겼다.

KCC는 9일 전주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0-1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의 4강 PO 3차전에서, 하승진(15점 17리바운드)과 에릭 도슨(19점 13리바운드)이 나란히 더블더블을 기록하며 80-7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KCC는 시리즈 상대전적 2승 1패로, 3연속 챔프전 진출에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전자랜드는 문태종(27점 6리바운드 5어시스트 3점슛 3개)과 이현호(13점 3리바운드 3점슛 3개) 팀을 이끌었지만, 허버트 힐(8점 6리바운드)이 난조에 빠지며 벼랑에 몰리게 됐다.

격전을 벌이며 승부의 분수령을 맞은 양 팀의 경기에서 KCC는 초반 전태풍이 상대 수비를 유린하며 먼저 주도권을 잡았지만, 전자랜드는 수비에서 인사이드를 철저하게 지키고 문태종의 공격으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그러나 승리는 전주 팬들의 열렬한 응원을 등에 업은 KCC에게 돌아갔다.

KCC는 경기 시작과 동시에 전태풍이 돌파와 자유투로 10점을 올려 27-18로 1쿼터를 마쳤지만, 전자랜드는 전태풍이 파울트러블로 빠진 틈에 문태종의 외곽포로 대응하며 밀리지 않았다. 결국 37-36 전자랜드의 1점차 리드로 후반을 맞이한 두 팀은, 3쿼터에도 물고 물리며 접전을 벌였고, 승부는 마지막 쿼터에 가서야 KCC에게 기울었다.

3쿼터 중반 상대의 실책을 이용해 신명호의 3점과 도슨의 자유투, 하승진의 바스켓카운트 등으로 60-48로 달아났고, 이후 크리스 다니엘스의 확률 높은 2득점과 속공으로 상대의 추격을 뿌리치며 승리를 결정지었다. 전자랜드는 문태종과 이현호가 득점포를 쏘아대며 추격의 끈을 놓지 않았지만, 다른 선수들의 뒷받침이 부족해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바스켓코리아 오세호 / 사진 KBL

sh  tpgh6069@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h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