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마
KCC, 1차전 패배 설욕


(바스켓코리아) 이틀 전 첫 경기에서 대역전패를 당했던 KCC가 멋지게 설욕에 성공했다.

전주 KCC는 7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10-1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의 4강 PO 2차전 경기에서, 추승균(15점 5어시스트)과 에릭 도슨(24점 11리바운드)의 활약에 힘입어 91-82로 승리하고 시리즈를 1승 1패로 만들었다.

전자랜드는 문태종(22점 7어시스트)과 허버트 힐(24점 8리바운드)이 맞섰지만, 서장훈(6점)이 부진에 빠져 패하고 말았다.

지난 1차전에서 2차 연장전까지 가는 명승부를 펼쳤던 두 팀의 2차전은 전자랜드가 역전승의 상승세로 먼저 탄력을 받았지만, KCC는 강력한 수비로 상대의 실책을 계속해서 유도하며 분위기를 바꿔 승리를 차지했다. 전자랜드는 팀의 무기 중 하나인 외곽포가 침묵을 지켰고, 리바운드에서도 밀리며 패하고 말았다.

첫 경기와 마찬가지로 전반은 KCC가 우세했다. 1쿼터를 16-20으로 뒤진 채 마감한 KCC는 2쿼터 20-22 상황에서 전태풍의 3점포 두 방으로 26-22로 역전했고, 추승균의 자유투와 하승진의 골밑득점으로 30-22까지 앞서 나갔다. 이후 KCC는 강병현과 에릭 도슨이 득점포를 가동했고, 결국 42-33으로 분위기를 반전하며 전반전을 마쳤다.

전자랜드는 상대의 강력한 수비에 2쿼터에 13득점으로 묶였고, 실책까지 겹치며 상승세를 유지하지 못했다.

그리고 후반전에는 KCC의 강세가 이어졌다. KCC는 후반 시작과 함께 추승균을 필두로 연속 속공득점을 만들며 46-33으로 달아났고, 하승진과 도슨의 인사이드 공략으로 공세를 펼쳤다. 3쿼터 중반에 터진 강은식의 3점포 등으로 72-57로 앞서며 마지막 쿼터에 들어선 KCC는 도슨의 3득점과 리바운드의 우세로 격차를 지켰고, 1분을 남겨두고 하승진의 리바운드에 이은 골밑 점수로 85-77로 앞서며 사실상 승리를 확정지었다.

바스켓코리아 오세호 / 사진 KBL

sh  tpgh6069@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h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