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마
[WKBL PO] 이경은 “신한은행? 모자랄 게 없는 강팀”


(바스켓코리아) '농구명가' 삼성생명을 침몰시킨 KDB생명의 이경은이 챔프전 진출을 확정한 후, 챔프전에서 맞붙을 상대팀 신한은행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KDB생명은 23일 용인 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삼성생명 2010-2011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과의 플레이오프 4차전 경기에서, 이경은(20점 6리바운드 8어시스트)과 한채진(17점 6리바운드)등의 활약으로 68-52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한 KDB생명은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챔프전 진출을 확정했으며, 오는 28일 신한은행과 안산 와동체육관에서 챔피언결정전 1차전을 치른다.

KDB생명의 이경은은 경기 후 “오늘이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나왔다. 경기 내내 최선을 다하려고 총력을 기울였다”라며 경기에 임한 각오를 밝혔다.

정규시즌 막판까지 신세계와의치열한 3위 싸움에서 승리하며 3위로플레이오프에 오른 KDB생명은, 농구명가 삼성생명의 ‘6시즌 연속 챔프전 진출’을 저지했다. 또한 KDB생명의 전신인 금호생명이 2004년 겨울리그에 오르고, 그 이후 인연이 없었던 챔프전에 올 시즌 당당히 진출하게 됐다.

이에 대해 이경은은 “금호에 와서 처음으로 챔프전에 올라가게 됐다. 상대팀에 부상선수들도 많았고, 대체적으로 우리에게 운이 따라온 것 같다”라며 겸손한 태도로 말을 이었다.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서 삼성생명의 이미선을 두고 부숴버리겠다고 으름장을 놨던 이경은은 “앞으로 말이 아닌 코트에서 행동으로 보여주고 싶다. 챔프전에 가서도 팬들에게 좋은 경기를 선사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이경은은 챔프전에서 맞붙을 상대팀인 신한은행에 대해 “신한은행은 노련미와 체력 모두 갖춰 모자랄 게 없는 강팀”이라며, “하지만 우리가 그 모자란 부분을 만들어야 승산이 있다고 생각한다. 챔프전에서도 변함없는 모습 보이겠다”라며 챔프전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승장 김영주 감독 역시 “삼성생명이라는 산을 넘었지만, 이제 신한은행이라는 또 다른 산에 도전하게 됐다. 비록 도전이 실패하더라도 올 시즌이 선수들에게는 자신감도 업그레이드 될 수 있어 많은 자산으로 남을 것 같다. 선수들이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시즌이 되지 않을까 싶다. 챔프전도 잘 준비하겠다”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바스켓코리아 조혜진 / 사진 WKBL

재원 황  hwangjaewon@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재원 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