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아버지가 된 유성호, 핵심은 ‘역할 수행’과 ‘책임감’

[바스켓코리아 = 손동환 기자] “걱정보다는 기대를 해주셨으면 좋겠다”

유성호(199cm, F)는 광신정산고(현 광신방송예술고) 시절부터 높이와 기동력을 갖춘 대형 포워드로 평가받았다. 고려대 입학 후 정체됐다고는 하지만, 유성호의 잠재력을 높이 보는 이들은 많았다.

유성호는 2011 KBL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6순위로 서울 삼성에 입단했다. 부푼 꿈을 꿨다. 하지만 삼성에서 뛰는 세 시즌 동안 평균 출전 시간 10분을 단 한 번도 넘지 못했다.(2011~2012 : 8분 23초, 2012~2013 : 9분 30초, 2014~2015 : 1분 53초) 프로의 벽은 그만큼 높았다.

그 후 여러 팀을 떠돌아다녔다. 2015~2016 시즌은 안양 KGC인삼공사에서, 2016~2017 시즌은 울산 모비스(현 울산 현대모비스)에서 보냈다.

2017~2018 시즌 원주 DB에 안착했다. 이상범 DB 감독 밑에서 많은 기회를 부여받았다. 2018~2019 시즌에는 데뷔 후 처음으로 평균 10분 이상(13분 6초)을 나설 정도였다. 2019~2020 시즌에도 평균 8분 46초를 뛰며, DB의 공동 1위(28승 15패) 등극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탰다.

유성호는 “팀이 정규리그 1위를 했지만, 코로나로 인해 시즌을 아쉽게 마쳤다. 개인적으로 3라운드까지 내 역할을 했다고 생각했지만, 발등 부상으로 인해 후반기를 거의 쉬었다. 그런 점이 아쉬웠다”며 2019~2020 시즌을 돌아봤다.

그리고 또 한 번 선택의 기로에 섰다. 2018년에 이어 두 번째로 FA(자유계약) 자격을 획득한 것. 유성호는 또 한 번 변화를 줬다. 계약 기간 3년에 계약 첫 해 보수 총액 1억 2천만 원(연봉 : 1억 원, 인센티브 : 2천만 원)의 조건으로 전주 KCC에 입단했다.

유성호는 “KCC에서 연락이 왔고, 여러 가지 부분이 잘 맞았다. 이전에 FA 계약을 했을 때와는 다른 기분이었고, 우승할 수 있는 팀에 온 게 너무 기대된다. 또한, KBL 명문 구단의 일원이 됐다는 사실에 설렜다”며 KCC 입단 과정을 설명했다.

이어, “KCC에 파워포워드 자원이 부족하다. 내가 가면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 새로운 팀으로 가기 때문에, 적응할 수 있는 환경 또한 중요하게 생각했다. 친한 선수들이 많기에 쉽게 적응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적응을 쉽게 할 수 있는 환경을 중요하게 여겼다.

그리고 “우승을 꼭 하고 싶었다. KCC는 우승 전력을 갖춘 팀이다. 내년에 우승을 도전할 수 있는 팀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KCC에 갈 수 있어서 너무 좋다”며 ‘우승’이라는 목표 역시 KCC에 가게 된 이유라고 밝혔다.

KCC는 확실한 국내 4번 없이 2019~2020 시즌을 치렀다. 스몰포워드인 송교창(199cm, F)이 골밑 수비와 리바운드를 많이 해야 했다. 송교창의 부담은 KCC의 부담으로 이어질 수 있기에, 전창진 KCC 감독은 2019~2020 시즌 내내 이를 고심했다.

그래서 자기 역할을 할 수 있는 국내 파워포워드를 찾았다. 그게 팀 전력을 보강할 방법이라고 생각했다. 그랬기 때문에, 유성호가 KCC로 갔을 확률이 높다.

유성호 역시 “밖에서 봤을 때, (이)정현이형과 (송)교창이, (라)건아 등 에이스 선수들이 KCC에서 있기 때문에, 다른 선수들이 궂은 일을 잘 해주고 활력소 역할을 잘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내가 다른 팀에서 주전 4번으로 뛴 건 아니지만, 팀에 파이팅을 불어넣는다면 팀원 간의 시너지 효과가 날 거라고 생각한다”라며 이를 알고 있었다.

유성호는 바쁜 나날을 보냈다. FA 계약과 동시에 이사 준비를 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아들이 지난 3월 14일에 태어나면서, 유성호의 책임감이 무거워진 상황이다. 그래서 몸을 만들 시간이 부족했다.

하지만 유성호는 “한 아이의 아빠가 됐고, 팀을 옮겼다. 여러모로 어깨가 무거워졌다. 그러나 KCC의 우승을 위해 내 역할을 다해야 한다. 빈 자리를 채우기 위해 나를 영입했다고 생각하고, 나 또한 팀에서 필요로 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 책임감이 무거운 시즌일 거라고 생각한다”며 ‘책임감’을 먼저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KCC 팬들께서 4번 선수가 부족하다고 생각하실 수 있다. 내가 부족한 자리를 메우기 위해 왔지만, 팬들 입장에서는 부족할 거라고 생각하실 것 같다. 내가 주전으로 뛰던 선수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팀에서 필요로 하는 역할을 꼭 수행할 테니, 걱정보다는 기대를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각오 역시 당차게 말했다.

사진 제공 = KBL

손동환  sdh253@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동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3X3 프리미어리그 1R 현장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 KT vs 전주 KCC 경기모습
[BK포토화보] 울산 현대모비스 vs 고양 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인천전자랜드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