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만족 또 만족' 김승기 감독 "경기 뛴 선수 모두가 '너무' 잘했다"

[바스켓코리아 = 안양/김영훈 기자] 김승기 감독이 선수들을 극찬했다. 

안양 KGC는 13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5라운드 전주 KCC와의 경기에서 문성곤(18점 4리바운드), 박형철(14점 5어시스트), 박지훈(12점 5어시스트 4리바운드)등의 활약을 묶어 80-75로 이겼다. 

KGC는 계속해서 쫓아가는 처지였다. 그러나 따라가면 KCC는 다시 도망갔고, KGC는 제대로 된 주도권을 잡지 못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은 KGC는 결국 웃었다. 4쿼터에 박지훈과 문성곤이 대폭발을 했고, 나머지 선수들도 공수에서 자신의 몫을 해냈다. 기어이 역전을 해낸 KGC는 남은 시간 잘 버티며 짜릿한 역전승을 따냈다. 3연패 탈출의 순간이었다.     

경기 후 김승기 감독은 “경기 전에 (박)지훈이 몸상태를 걱정했다. 그런데 계획대로 20분만 출전시키니 매우 좋은 모습을 보이더라. 물론 이전에 (이)재도가 잘 버텨준 것도 컸다”며 박지훈을 칭찬했다. 

그는 이어 “3연패 동안 박지훈 공백이 컸다. 본인도 팀의 연패를 보고 있으면서 마음이 아팠을 것이다. 그래서인지 최선을 다하더라. 시즌 초부터 박지훈이 계속 좋아지고 있다”며 한 번 더 박지훈을 언급했다. 

박지훈 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냈다. 

“문성곤도 잘했다. 자신 있게 슛을 올라가도 될 정도로 연습을 많이 했다. 문성곤이 끝이 아니다. 뛴 선수들 모두 너무 잘했다. 내가 뭐라 하지 않아도 자신들이 먼저 눈에 불을 키고 뛰고 있다. 내가 말릴 수 없을 정도로 자신감이 가득이다.”

좋지 않은 분위기를 씻어낸 김승기 감독은 다시 선두를 바라보고 있었다. 그는 “앞으로 브레이크 기간이 있다. 잘 쉬고 준비해서 1위 싸움에 다시 끼어들고 싶다. 5,6라운드에는 선두권 경쟁을 하는 것이 목표이다”라며 정확한 목표를 제시했다. 

그는 끝으로 “(덴젤)보울스와 (이)재도, (전)성현이 등 나와 비시즌을 같이 보내지 않은 선수들이 녹아들어야 한다. 이들의 적응에 초점을 두고 있다”며 휴식기 계획을 설명했다. 

사진 제공 = KBL

김영훈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KT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 KT vs 전주 KCC 경기모습
[BK포토화보] 울산 현대모비스 vs 고양 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인천전자랜드 경기모습
[BK포토] SK VS LG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