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전준범 가세, 수혜자는 김국찬-박지훈?

[바스켓코리아 = 손동환 기자] “(전)준범이가 오면서, (박)지훈이와 (김)국찬이의 체력이 세이브됐다”

울산 현대모비스는 지난 11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창원 LG를 77-69로 꺾었다. 18승 22패. 6위 인천 전자랜드(20승 20패)와의 간격을 2게임 차로 좁혔다.

리온 윌리엄스(196cm, F)의 공이 컸다. 리온은 이날 31분 37초 동안 24점 11리바운드(공격 6) 2스틸 1어시스트 1블록슛을 기록했다. 양 팀 선수 중 최다 득점과 최다 리바운드, 최다 공격 리바운드를 동시에 달성했다. 24점 11리바운드(공격 2)를 기록한 캐디 라렌(204cm, C)에게 밀리지 않았다.

김국찬(190cm, F)과 박지훈(193cm, F)의 공도 컸다. 김국찬은 3점슛 4개를 포함, 14점 1스틸을 기록했다. 3점슛 성공률 또한 80%. 박지훈은 11점 3리바운드(공격 2) 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양 팀 선수 중 가장 많은 36분 48초를 소화했다.

박지훈과 김국찬 모두 승부처에서 뛰어난 슈팅 감각을 자랑했다. 박지훈은 돌파 후 자유투 라인 부근에서의 드리블 점퍼로, 김국찬은 3점슛 2개로 LG 수비를 흔들었다. 특히, 김국찬의 3점슛 모두 경기 종료 3분 전부터 나왔기에, 승패에 미친 영향력은 컸다.

유재학 현대모비스 감독은 경기 후 “(전)준범이가 오면서, (박)지훈이나 (김)국찬이 같은 선수들이 나아질 거라고 본다. 지훈이는 활동량을 살릴 수 있고, 국찬이는 마지막 상황에서 슛할 힘이 생길 수 있다”며 두 선수의 활약을 분석했다.

전준범(195cm, F)의 가세를 크게 본 것. 유재학 감독은 전준범의 제대 전부터 “뛸 수 있는 선수 1명이 더 느는 거다. 공격을 할 수 있는 선수여서, 그 부분도 기대하고 있다”며 전준범의 가세를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전준범은 제대 후 처음 복귀전을 치렀다. 22분 33초를 나섰다. 4쿼터 시작 후 39초 만에 행운의 3점슛을 작렬했다. 5점 3리바운드.

전준범은 기록 이상의 가치를 보여줬다. 김국찬이 파울 트러블에 걸렸을 때, 전준범이 김국찬의 부담을 덜어줬다. 그리고 위에서 말했듯, 힘을 아낀 김국찬은 승부처에서 슈팅 능력을 보여줬다. 박지훈 또한 골밑과 외곽을 쉽게 넘나들 수 있었다.

물론, 적응해야 할 것들이 많다. 우선 경기 감각과 경기 체력. 유재학 감독은 “슈팅 감각이 떨어진 상황이다. 그리고 상대가 바짝 붙을 때, 대처 요령이 필요하다. 몸싸움을 하는 요령을 끌어올려야 할 것 같다”며 전준범에게 바라는 점을 이야기했다.

전준범의 적응을 도운(?) 함지훈(198cm, F)은 “우리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이상한 짓도 많이 했다.(웃음) 이상한 럭키 3점슛을 넣을 때, 경기가 끝났다고 생각될 정도였다. 같이 뛰니 재미있었다.(웃음) 사실 적응은 이미 된 것 같다”며 전준범을 향해 미소 지었다.

전준범은 “첫 경기라 그런지 정신이 없었다. 공격적인 부분에서 미스가 많았는데 고쳐야 할 것 같다. 그리고 우리가 수비에 중점을 두는 팀이기에, 그 부분에 중점을 맞추고 뛰겠다”며 앞으로의 각오를 말했다.

전준범의 활약은 크게 드러나지 않았다. 그러나 동료를 깨우는 효과는 분명 있었다. 그 효과는 승리로 이어졌다. 전준범의 가세는 분명 긍정적이었다. 특히, 박지훈과 김국찬은 미소를 지을 것 같다.

사진 제공 = KBL

손동환  sdh253@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동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KT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 KT vs 전주 KCC 경기모습
[BK포토화보] 울산 현대모비스 vs 고양 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인천전자랜드 경기모습
[BK포토] SK VS LG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