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현주엽 LG 감독, 그가 생각한 브레이크 기간 과제는?

[바스켓코리아 = 창원/손동환 기자] “마지막 집중력이 아쉬웠다”

창원 LG는 11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울산 현대모비스를 69-77로 패했다. 16승 25패로 8위 울산 현대모비스(18승 22패)와의 간격이 2.5게임 차로 벌어졌다.

LG의 초반은 완벽했다. 공격과 수비 모두 잘 됐다. 볼 없는 움직임과 마무리 집중력이 공격에서 조화를 이뤘고, 투지와 수비 이해도가 수비에서 조화를 이뤘다. LG는 1쿼터 한때 더블 스코어(20-10)로 현대모비스를 압도했다.

그러나 현대모비스가 변형 지역방어를 꺼낸 후, LG는 고전했다. 하이 포스트나 베이스 라인으로 볼을 투입하지 못했다. 외곽에서만 볼을 돌리는 답답한 상황. 슈팅해도, 효율성이 떨어졌다. LG는 조금씩 추격당했다.

하지만 김동량(198cm, F)의 베이스 라인 움직임이 LG의 지역방어 공략에 힘을 실었다. 주지훈(201cm, C)이 공격 리바운드 가담 후 버저비터로 현대모비스의 기를 꺾기도 했다. LG는 29-22로 1쿼터를 앞섰다.

2쿼터가 문제였다. 2쿼터 초중반에는 현대모비스의 볼 없는 움직임을 막지 못했다. 3점 라인 부근도, 페인트 존도 막지 못했다. LG의 수비 효율성이 떨어졌다는 뜻. LG는 2쿼터 종료 4분 18초 전 동점(34-34)을 허용했다.

함지훈(198cm, F)의 포스트업을 막지 못했다. 함지훈 그리고 함지훈으로부터 파생되는 득점을 막지 못했다. 연속 7실점. 라렌이 만회 득점을 기록했지만, LG의 열세는 여전했다. LG는 36-41로 전반전을 마쳤다.

LG는 캐디 라렌(204cm, C)을 앞세웠다. 라렌은 LG에서 가장 위력적인 옵션. 라렌은 현대모비스 수비 숲에서도 득점했다. 추격의 기폭제가 됐다. LG는 3쿼터 종료 2분 11초 전 동점(50-50)을 만들었다.

그러나 함지훈을 다시 한 번 막지 못했다. 함지훈에게 하이 포스트를 내줬다. 함지훈한테 다양한 선택지를 줬다는 뜻. LG는 함지훈의 다양한 옵션에 휘말렸다. 동점 후 연속 5실점. LG는 50-55로 4쿼터를 준비했다.

LG는 마지막을 버티지 못했다. 4쿼터에만 3점슛 4개를 맞았다. 특히, 60-66 상황에서 3점슛 연속 3개 허용. 거기서 승부가 갈렸다.

현주엽 LG 감독은 경기 후 “열심히는 해줬는데, 마지막 집중력이 아쉬웠다. 경기 전부터 외곽 제어를 말씀드렸는데, 그 부분이 잘 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샌더스가 브레이크 기간 동안에 몸을 올리면, 라렌이 쉴 수 있는 시간이 많아진다. 샌더스를 끌어올릴 수 있도록 준비를 해야 할 것 같다”며 라킴 샌더스(193cm, F)의 컨디션 끌어올리기를 핵심 과제로 말했다.

LG는 보름 넘게 휴식기를 가진다. 그리고 마지막 박차를 가해야 한다. 상대가 누구든 이겨내야 한다. LG의 휴식기 후 첫 일정은 28일 원주 DB와의 홈 경기다.

사진 제공 = KBL

손동환  sdh253@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동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KT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 KT vs 전주 KCC 경기모습
[BK포토화보] 울산 현대모비스 vs 고양 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인천전자랜드 경기모습
[BK포토] SK VS LG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