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3위’ 정상일 신한은행 감독, “3위, 지금 전력으로선 힘들다”

[바스켓코리아 = 인천/손동환 기자] “지금으로선 3위 힘들다”

인천 신한은행은 24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부산 BNK 썸을 75-62로 꺾었다. 연패의 위기에서 벗어났다. 9승 12패. 단독 3위로 대표팀 브레이크를 맞았다.

신한은행의 1쿼터 시작과 1쿼터 마무리가 돋보였다. 신한은행은 1쿼터 초반 8-0으로 앞섰다. BNK에 반격할 기회조차 주지 않았다.

그러나 BNK의 많은 활동량에 조금씩 흔들렸다. BNK의 스피드를 따라가지 못했다. 14-10으로 쫓겼다. 접전 구도가 되는 듯했다.

하지만 흐름은 다시 달라졌다. 김이슬(171cm, G)이 적극적인 돌파로 자유투 득점을 적립했고, 신한은행 선수들은 그 후 침착한 경기 운영으로 손쉽게 득점했다. 22-10. 신한은행은 더블 스코어 이상으로 BNK를 밀어붙였다.

신한은행은 1쿼터 후반의 상승세를 유지하지 못했다. 3점포가 터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2쿼터에 시도한 첫 7번의 3점슛 모두 무위로 돌아갔다.

그러나 BNK의 공격이 조급했고, 신한은행은 이를 이용했다. 차분하면서도 활발한 움직임으로 BNK 수비를 흔들었다. BNK보다 손쉽게 득점했다. 마지막 공격에서 3점포도 가동. 신한은행은 40-21로 전반전을 마쳤다.

3쿼터 흐름은 다소 뻑뻑했다. 엘레나 스미스(193cm, C)가 수비와 리바운드로 분투했지만, 신한은행 공격이 2쿼터 후반만큼 원활하지 않았다. 신한은행은 두 자리 점수 차(54-39)로 4쿼터를 맞는데 만족했다.

그러나 4쿼터 시작부터 달랐다. 한채진(174cm, G)의 골밑 득점에 이은 바스켓카운트와 한엄지(180cm, F)의 연이은 3점포로 BNK에 찬물을 끼얹었다. 4쿼터 시작 후 1분 30초 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신한은행은 승리를 확신했다. 63-39로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단타스의 화력에 당황했다. 신한은행의 외곽포도 들어가지 않았다. 두 개가 겹쳤다. 신한은행은 경기 종료 2분 12초 전 67-60까지 쫓겼다.

그렇지만 한채진이 승부를 매듭지었다. 두 번의 3점포로 BNK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신한은행의 단독 3위를 알리는 축포이기도 했다.

정상일 신한은행 감독은 경기 후 “우리가 준비한 수비가 잘 됐고, 리바운드도 잘 됐다. 공격에서는 선수들이 고른 득점을 해줬다. 전반에 기세를 잡고 나간 게 마지막까지 잘 풀린 요인”이라고 말했다.

신한은행은 단독 3위다. 3위 싸움을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정상일 감독은 “지금 전력으로선 힘들다. 삼성생명이 치고 올라오고, KEB하나은행이 만만한 팀이 아니다. 전력 보강과 관련된 이슈가 있는데, 지금으로선 말씀드리기 힘들다”고 말했다. 힌트 하나와 함께 인터뷰를 마쳤다.

사진 제공 = WKBL

손동환  sdh253@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동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KT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 KT vs 전주 KCC 경기모습
[BK포토화보] 울산 현대모비스 vs 고양 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인천전자랜드 경기모습
[BK포토] SK VS LG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