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만점 활약 오누아쿠 “6연승의 원동력은 수비”

[바스켓코리아 = 안양/김영훈 기자] 6연승의 DB, 오누아쿠가 꼽은 원동력은 수비였다. 

원주 DB는 23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4라운드 안양 KGC와의 경기에서 84-68로 이겼다. 

치나누 오누아쿠는 이날 25분만 뛰며 21점 12리바운드를 기록했다. 블록슛도 4개를 더했다. 출전 시간 대비 만점활약이었다. 그의 활약에 힘입은 DB는 KGC를 꺾었다. 

오누아쿠는 경기 후 “공수에서 밸런스가 좋았다. 팀플레이도 잘 되었다. 매우 만족하는 경기이다”라며 흡족한 모습을 드러냈다. 

경기 전 DB의 이상범 감독은 경기 감각이 끊겼을까봐 걱정했다. 하지만 DB는 휴식기 이전 연승을 탈 때의 경기력을 유지하며 KGC를 격파했고, 이 감독의 고민을 무색케 했다. 

하지만 오누아쿠는 수장의 근심을 이해했다. 

“납득이 된다. 농구는 리듬의 스포츠이다. 오래 쉬면 컨디션이 떨어진다. 체력적으로도 힘들 수 있고, 경기 감각을 잃을 수도 있다. 그러나 우리는 쉬는 동안에도 열심히 운동하면서 경기 체력을 유지하려고 노력했다. 덕분에 후반기 첫 경기도 승리할 수 있었다.”는 오누아쿠의 말이었다. 

DB는 이날 승리로 6연승을 달렸다. 무서운 상승세이다. 오누아쿠는 “이전보다 수비가 좋아졌다. 모든 선수들의 수비 전술 이해도가 높아졌고, 지역방어 때 약속된 움직임도 잘 나오고 있다”며 수비를 연승의 원동력으로 꼽았다.  

수비도 좋아졌지만, 두경민의 합류도 큰 도움이 됐다. 오누아쿠는 “슛도, 드리블도 좋고, 빠르더라. 그리고 2대2를 할 때 패스를 잘 줘서 좋다”며 두경민을 칭찬했다.  

DB는 어느새 3위까지 올라왔다. 2위와도 0.5경기 차이. 오누아쿠는 이보다 높은 1위를 바라보고 있었다. 그는 “목표는 1위이다. 그렇기 위해서는 컨디션을 유지하면서 부상이 없어야 하고, 수비와 리바운드에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 제공 = KBL
 

김영훈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KT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 KT vs 전주 KCC 경기모습
[BK포토화보] 울산 현대모비스 vs 고양 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인천전자랜드 경기모습
[BK포토] SK VS LG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