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일도 하고, 사랑도 하고’ 김소니아 “♥이승준, 지지와 응원에 용기 얻어”

[바스켓코리아 = 인천/김준희 기자] “(이)승준 오빠도 농구를 했었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서 지지해주고 응원해주는 부분에 용기를 얻는다.”

아산 우리은행은 22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과 4라운드 맞대결에서 87-60으로 승리했다.

이날 전 농구선수 이승준과 열애설로 포털사이트 검색어를 뜨겁게 달궜던 김소니아가 주인공이 됐다. 김소니아는 이날 3점슛 3개 포함 21점 16리바운드 5어시스트 3스틸로 펄펄 날았다. 개인 통산 최다 득점과 리바운드를 모두 경신했다.

경기 후 김소니아는 “올스타 브레이크 끝나고 중요한 경기라고 생각했다. 더 뭉쳐서 하자고 선수들끼리 얘기했기 때문에 그 전 두 경기까지 잘됐던 것 같다. 팀적으로 조금씩 맞춰가는 것 같아서 좋았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열애 소식에 대해 물어보지 않을 수 없었다. 김소니아는 “아무래도 (이)승준 오빠가 연예계 쪽으로 활동하다 보니까 나가기 전에 ‘여자친구 있다는 얘기를 해도 되겠냐’고는 했다. 이름을 밝히겠다는 말은 없었는데, 놀라게 해주고 싶었던 것 같다”며 수줍게 웃었다.

이어 “운동선수로서 옆에서 조언, 응원, 지지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건 확실히 다르다. (이)승준 오빠도 농구를 했었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서 지지해주고 응원해주는 부분에 용기를 얻는다”며 연애할 때의 장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허나 그런 점이 경기력에 영향을 미친 것은 아니라는 걸 분명히 했다. 김소니아는 “코트에 있을 땐 내가 해야 할 역할을 하는 거다. 나머지는 개인적인 일이기 때문에 절대 영향을 받지 않았다. 그저 경기가 잘 풀렸던 것 같다. 저번에 잘 못했기 때문에 이기고 싶은 마음이 컸다”며 이날 활약 비결을 밝혔다.

김소니아는 최은실의 부상 이후 우리은행의 주전 4번 자리를 꿰찼다. 신장은 176cm지만, 왕성한 활동량과 투지로 높이 열세를 만회한다. 그녀가 중용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김소니아는 “뭔가 해야겠다는 게 주어지면 그 경기는 잘했을 때가 많았던 것 같다. 스스로 무엇인가 해야겠다, 집중해야겠다고 생각하면 경기가 잘 풀린다. 모든 선수들이 코트 위에서 역할이 따로 있기 때문에 그런 점에서 집중하고, 서로 각자 역할을 하다 보면 팀으로서 잘 나오는 부분이 있다. 스스로도 생각을 많이 한다”며 코트에서 달라진 부분에 대해 설명했다.

슛은 최대한 자제하는 편이라고. 김소니아는 “찬스가 났을 땐 던지지만, 안 던지려고 하는 이유는 내 역할이 아니기 때문이다. 다른 사람의 역할을 내가 하는 것이기 때문에 최대한 자제하고, 슛은 던져야 할 때만 던진다. 오늘은 잘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녀는 “경기마다 왔다 갔다 하는 것 같다. 부담감이 있을 때도 있고, 없을 때도 있었다. 감독님도 그런 점을 생각하시기 때문에 거기서 오는 부담감이 있다. 이제는 감독님도 그런 점을 인정해주신다. 서로 알아가면서 부담감이 없어지는 것 같다. 감독님께서 좀 더 이해를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애교 섞인 말과 함께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 제공 = WKBL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KT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 KT vs 전주 KCC 경기모습
[BK포토화보] 울산 현대모비스 vs 고양 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인천전자랜드 경기모습
[BK포토] SK VS LG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