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스테이트, 미네소타 제시한 러셀 트레이드 거절

이재승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9 12:21:27
  • -
  • +
  • 인쇄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현 선수단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골든스테이트가 미네소타 팀버울브스가 제시한 디엔젤로 러셀(가드, 193cm, 87.5kg) 트레이드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미네소타는 러셀을 위해 로버트 커빙턴(포워드, 201cm, 94.8kg), 골귀 젱(센터, 208m, 114.3kg), 나즈 레이드(센터, 206cm, 119.8kg)를 제안했으나 예상대로 골든스테이트가 거절했다.


미네소타는 커빙턴에 대한 가치를 높이 사고 있다. 이미 복수의 팀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에 미네소타는 커빙턴을 골자로 젱까지 더해 트레이드를 제안한 것이다. 그러나 골든스테이트가 만족할 이유는 당연히 없다. 1라운드 티켓이나 앤드류 위긴스가 포함되어 있지 않기 때문. 미네소타가 러셀을 필요로 하고 있지만, 적극적으로 원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이해된다.


오히려 커빙턴을 중심으로 젱의 계약을 덜어내고자 한 것으로 골든스테이트가 받아들이는 것이 이상한 수순이다. 미네소타는 칼-앤써니 타운스를 지명한 이후부터 꾸준히 젱의 계약을 처분하길 바랐으나 여의치 않았다. 최근에는 젱의 가치가 더 떨어진 점을 감안하면, 미네소타의 제안은 사실상 거래에 나설 의사가 없다고 해도 이상하지 않다.


그나마 이번에 애틀랜타와의 트레이드를 통해 제프 티그를 보내고 앨런 크랩을 데려온 것으로 봐서는 일단 외곽전력을 채우는데 만족한 것으로 보인다. 러셀 트레이드 제안을 크랩 트레이드 전에 시도한 것인지 정확하기 파악하기는 쉽지 않으나 미네소타가 위긴스나 지명권을 내주면서까지 러셀을 데려오는데 큰 무게를 두지 않는 것은 분명하다.


미네소타는 지난 오프시즌부터 러셀과의 계약에 큰 관심을 보였다. 타운스가 러셀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데다 그가 들어올 경우 백코트 전력이 대폭 향상될 것이 때문이다. 그러나 러셀은 날씨가 추운 미네소타에서 뛰길 원치 않았다. 결국 골든스테이트에 둥지를 틀었고, 미네소타는 이적시장에서 소득 없이 물러나야 했다.


무엇보다 골든스테이트는 이미 시즌 중 러셀을 트레이드하지 않을 뜻을 밝힌 바 있다. 이번 시즌 후면 3년 계약이 남는데다 클레이 탐슨의 복귀에 맞춰 선수들끼리 좀 더 손발을 맞춰 본 뒤에 결정해도 늦지 않다. 이에 골든스테이트는 시간을 가지면서 최대한 시장 상황을 주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네소타가 다가오는 여름에도 러셀에 관심이 있다면 위긴스를 포함시키는 것이 불가피하다. 만약 이번 시즌 트레이드 데드라인을 앞두고 커빙턴을 보내면서 다른 전력감이나 유망주를 확보했을 경우, 오프시즌에 골든스테이트와의 트레이드를 통해 러셀을 데려와 팀을 새롭게 다지는 것이 나을 수 있다. 물론 위긴스를 내주는 것은 불가피할 것으로 짐작된다.


관건은 모든 선결 조건이 성사되었다고 하더라도 골든스테이트가 위긴스를 필요로 하고 있는지다. 골든스테이트는 러셀을 트레이드해야 한다면 위긴스 이상의 선수를 바랄 것으로 예상된다. 시즌 중 벤 시먼스(필라델피아)에 대한 소문이 나온 것도 크게 이상하지 않다. 이를 감안하면 미네소타가 내년 여름에도 러셀을 데려가긴 쉽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사진_ NBA Mediacentral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