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역전패’ 추일승 감독 “KT 트랩에 대한 대처가 미흡했다”

[바스켓코리아 = 고양/김준희 기자] “KT의 트랩에 대한 대처를 효과적으로 하지 못한 게 결정적인 패인이라고 본다.”

고양 오리온은 11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부산 KT와 4라운드 맞대결에서 91-94로 패했다.

1쿼터 13점 차 열세를 딛고 역전에 성공했다. 4쿼터 한때 11점 차까지 앞서면서 승기를 잡는 듯했다.

그러나 KT엔 ‘에이스’ 허훈과 ‘오리온 킬러’ 알 쏜튼이 있었다. 경기 종료 48.9초를 남겨놓고 3점 차로 앞선 상황에서 허훈과 쏜튼에게 연이어 3점슛을 허용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보리스 사보비치(27점 5리바운드)와 장재석(13점 2리바운드), 이승현(10점 11리바운드 3어시스트) 등이 분전했지만 패배로 빛이 바랬다.

이날 패배로 오리온은 시즌 22패(10승)째를 떠안으며 2연패를 기록했다. 9위 LG와 승차는 2경기로 벌어졌다.

경기 후 인터뷰실에 들어선 추일승 감독은 탄식을 내뱉었다. “우리가 게임 플랜으로 했던 수비가 초반에 되지 않으면서 대량 실점을 했다. 선수들이 다시 정비해서 역전을 시킨 건 훌륭했다고 생각한다. 승부처, 경기 2분 전부터 나온 소극적이고 단순한 플레이가 발목을 잡았다. KT의 트랩에 대한 대처를 효과적으로 하지 못한 게 결정적인 패인이라고 본다. 좀 더 적극적인 공격과 스페이싱이 필요했다. 상대가 팀 파울이 일찍 걸렸고, 그런 부분에서 소극적인 플레이가 발목을 잡았다고 생각한다”고 총평했다.

이어 “특히 (알) 쏜튼이 우리랑 하면 승부처에서 잘한다. 이유를 모르겠다. 마지막에 슛도 정상적인 슛이 아니었던 것 같은데 들어갔다. 연장 준비해야 하나 생각했는데 아쉽다. KT가 잘했다”며 쏜튼의 활약에 혀를 내둘렀다.

이날 오리온은 최진수와 허일영이 결장했다. 주전 포워드 2명이 빠진 것을 감안한다면, 경기력은 나쁘지 않았다.

추 감독 또한 “선수들이 트랜지션이나 수비에서 의지,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응집력을 가지고 임한 부분은 칭찬해주고 싶다. 누가 뛰던, 안 뛰던 그런 부분들이 좀 더 수비 조직력을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본다.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의지가 없으면 안되는 것들이다. 그런 부분은 (허)일영이나 (최)진수 없어도 다른 선수들이 훌륭히 커버해줬다고 생각한다”며 박수를 보냈다.

이날 모처럼 더블더블을 기록한 이승현에 대해서는 “추격 시발점은 (이)승현이와 (보리스) 사보비치 두 선수가 했다고 본다. 사보비치는 아웃에서, 승현이가 인사이드에서 서로 역할을 바꿔서 했는데, 존재감을 보여줬다. (장)재석이가 일찍 파울 트러블에 걸린 게 아쉽다. (이)승현이가 체력적 부담이 컸던 것 같다”고 평가했다.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KT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 KT vs 전주 KCC 경기모습
[BK포토화보] 울산 현대모비스 vs 고양 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인천전자랜드 경기모습
[BK포토] SK VS LG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