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창원 LG, 마이크 해리스→라킴 샌더스로 교체… PO행 승부수 띄웠다

[바스켓코리아 = 김준희 기자] LG가 외인 교체를 통해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한 승부수를 띄웠다.

KBL(한국농구연맹)은 8일 창원 LG의 시즌대체 외국선수 계약을 공시했다. 마이크 해리스를 라킴 샌더스로 교체했다. 기타 사유에 의한 교체다. 이로써 LG는 외국선수 교체 카드 2장을 모두 소진했다.

해리스는 LG가 시즌 전 계약했던 버논 맥클린의 대체선수로 합류했다. KBL 데뷔전에서 3점슛 7개 포함 41점 15리바운드를 기록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역대 데뷔전 최다 득점 공동 3위에 해당하는 기록이었다. 시즌 전체 기록은 21경기 출전, 평균 12.6점 5.7리바운드.

그러나 슛 일변도의 공격 루트가 노출되면서, 해리스는 기복을 보였다. 데뷔전과 두 번째 경기 이후 3점슛을 2개 이상 성공시킨 적이 없다. 주 공격 루트인 외곽슛이 봉쇄당하자, 해리스는 힘을 쓰지 못했다.

결국 LG의 선택은 교체였다. 신장 196cm, 슈팅가드와 스몰포워드를 소화하는 라킴 샌더스를 데려왔다. 1989년생인 샌더스는 이스라엘,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등을 거쳐 최근에는 G리그 이리 베이호크스에서 뛰었다.

샌더스는 비자 및 LC 등 최종 행정 절차를 마친 뒤 출전이 가능하다. 이르면 오는 11일 안양 KGC인삼공사와 원정경기에 첫 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 Real GM 사이트 캡처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울산 현대모비스 vs 고양 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인천전자랜드 경기모습
[BK포토] SK VS LG 현장화보
[BK포토화보] 부산 KT vs 안양 KGC 경기모습
[BK포토] 오리온 VS SK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