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3연승+선두 1G 차 추격’ 김승기 감독 “여기까지 온 건 양희종의 힘”

[바스켓코리아 = 안양/김준희 기자] “여기까지 온 건 다 양희종의 힘이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1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 4라운드 맞대결에서 85-71로 승리했다.

기분 좋은 역전승이었다. 4쿼터 초반까지만 해도 7점 차로 밀렸으나, 이후 집중력을 발휘해 역전극을 선보였다. 브랜든 브라운(36점 12리바운드)과 박지훈(20점 10어시스트 3리바운드)이 동반 더블더블을 작성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기승호(13점 6리바운드)도 두 자릿수 득점으로 알토란 같은 활약을 했다.

이날 승리로 KGC는 시즌 18승(10패)째를 올리며 3연승을 질주했다. 선두 SK와 승차를 1경기로 좁혔다.

경기 후 김승기 감독은 “현대모비스가 최근 페이스가 좋아서 준비도 하고, 긴장도 많이 했다. 잘 풀어나가다가 수비에서 슛을 맞으면서 조금 어긋난 부분이 있었다. (박)지훈이가 실책을 하다 보니 확 무너져버렸다. 그래도 선수들이 저력이 생긴 것 같다. 4쿼터 우리 팀 특유의 수비가 나오면서 스틸을 많이 했고, 그러면서 좋은 결과를 얻었다. ‘좀비 수비’라고 하더라(웃음). 그 수비를 통해 4쿼터에 할 수 있는 힘이 생겼다는 게 기분이 좋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박)지훈이가 안정적인 가드가 되길 원한다. 한 번 미스를 하면 계속 미스를 하고, 결국 빼줘야 하는 상황이 온다. 그걸 자기가 컨트롤할 줄 안다면 더 좋은 가드가 될 거다. 지금도 많이 성장했다. 하지만 내가 바라는 건 100이다. 지금이 50~80이라면, 나머지를 채우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박지훈의 성장에 대한 책임감을 드러냈다.

계속해서 그는 “4번 포지션이 약하다 보니 3쿼터에 무너지는 상황이 나온다. 그런 부분에서 양희종이 함지훈을 잘 막아줬다. 노장의 힘이다. 센스가 있고, 수비 하나는 최고다. 득점까지 하면 좋겠지만, 수비에서 힘을 많이 쓰고 있다. 미스가 나와도 뭐라 할 수 없다. 팀을 잘 이끌고 있다. 내가 잘해서가 아니라, 양희종이 잘하고 있다. 선수들이 하나가 되는 건 감독이 아무리 한다고 되지 않는다. 주장이 어느 정도 레벨이 있고, 포스가 있어야 가능하다. 여기까지 온 건 다 양희종의 힘이다. 그러다 보니 나머지 선수들도 힘을 내고 열심히 하는 것 같다. 오늘 경기도 양희종이 버티면서 힘이 생겼다”며 수비에서 헌신적인 자세를 보여준 주장 양희종에 대해 열띤 칭찬을 남겼다.

이날 에메카 오카포를 상대로 맹활약을 펼친 브라운에 대해서도 “매일 미팅한다. 내가 하는 말은 100% 들어주고 있다. 한두 가지 실수는 하지만, 선수가 100%일 수는 없다. 거의 99%를 들어주고 있다. 오늘도 (에메카) 오카포가 높으니까 ‘한 번 멈추라’고 해는데 다 멈춘 다음에 득점했다. 기특하다. 잘하고 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제 선두와 1경기 차다. 순위에 대한 욕심이 날 법도 하다. 그러나 김 감독은 “욕심이 없다면 감독이 아니다. 하지만, 욕심을 부리다 보면 선수들한테 압박을 가하고, 화를 내게 된다. 연습 분위기를 좋게 가져가려고 노력한다. 열심히 하는 걸로 만족하지, 경기를 이기라고 얘기하지 않는다. 순위에 욕심 내면 내가 판단이 흐려진다. 절대 안 내려고 노력할 거다. 선수들이 욕심을 내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조급해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KT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 KT vs 전주 KCC 경기모습
[BK포토화보] 울산 현대모비스 vs 고양 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인천전자랜드 경기모습
[BK포토] SK VS LG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