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BK Review] '브라운-박지훈 동반 더블더블' KGC, 현대모비스 꺾고 3연승… 선두와 1G 차

[바스켓코리아 = 안양/김준희 기자] KGC가 브랜든 브라운과 박지훈의 폭발력을 앞세워 현대모비스에 역전승을 거뒀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1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 4라운드 맞대결에서 브랜든 브라운(36점 12리바운드), 박지훈(20점 10어시스트 3리바운드), 기승호(13점 6리바운드) 등의 활약을 묶어 85-71로 승리했다.

현대모비스는 양동근(15점 3리바운드 7어시스트), 김국찬(13점 3리바운드), 에메카 오카포(10점 6리바운드 3어시스트), 오용준(10점) 등이 분전했으나, 4쿼터 고비에서 맥없이 무너지면서 승부를 내줬다.

이날 승리로 KGC는 시즌 18승(10패)째를 올리며 3연승을 내달렸다. 더불어 선두 SK를 1경기 차로 추격했다. 현대모비스는 17패(12승)째를 떠안으며 4연승이 무산됐다.

● 1쿼터 : 안양 KGC 17-19 울산 현대모비스

KGC는 박지훈-문성곤-기승호-김철욱-맥컬러를, 현대모비스는 양동근-박경상-박지훈-함지훈-윌리엄스를 선발로 내세웠다.

현대모비스가 양동근의 3점슛과 윌리엄스의 골밑 득점을 앞세워 기선을 제압했다. KGC는 멤버 대거 교체로 분위기 전환을 시도했다. 기승호, 김철욱, 맥컬러를 빼고 박형철, 양희종, 브라운을 투입했다. 이후 브라운의 골밑 바스켓카운트로 격차를 좁혀나갔다.

현대모비스는 유기적인 패스에 이은 박경상의 3점포로 리드를 지켰다. KGC는 브라운의 3점슛으로 맞섰다. 쫓고 쫓기는 추격전이 계속됐다. 현대모비스는 함지훈과 양동근이 득점에 가담했다. KGC는 박지훈의 3점슛에 이어 브라운의 페이스업 득점이 나오면서 15-14 역전에 성공했다.

현대모비스는 함지훈의 자유투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오카포의 정면 점퍼로 리드를 뺏었다. 제공권에서도 우위를 점했다. 19-17로 현대모비스가 2점 차 앞선 채 1쿼터가 종료됐다.

● 2쿼터 : 안양 KGC 41-37 울산 현대모비스

KGC가 기승호의 3점슛 1개 포함 5득점으로 역전을 만들었다. 공격 리바운드에 이은 박지훈의 3점슛까지 터지면서 25-21, 4점 차로 앞섰다.

KGC의 상승세는 계속됐다. 브라운의 골밑 득점, 박형철의 코너 3점슛이 림을 가르면서 리드를 유지했다. 현대모비스도 마냥 밀리지 않았다. 오용준의 점퍼, 김국찬의 3점슛으로 추격 가시권을 유지했다. KGC는 브라운의 자유투 2개와 교체 투입된 맥컬러의 앨리웁 덩크를 묶어 34-26, 8점 차까지 달아났다.

양 팀 모두 득점을 주고받으며 격차를 유지했다. KGC는 브라운의 강력한 원핸드 덩크, 기승호의 자유투로 리드를 지켰다. 현대모비스는 오용준의 3점포, 함지훈의 득점을 묶어 격차가 더 이상 벌어지지 않도록 했다.

KGC가 작전시간을 요청했다. 오히려 현대모비스가 득을 봤다. 오용준의 3점슛이 터지면서 38-35, 3점 차까지 따라잡았다. KGC는 브라운의 화려한 백덩크로 다시 달아났다. 41-37, KGC가 4점의 리드를 안고 전반을 마무리했다.

● 3쿼터 : 안양 KGC 59-63 울산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전열을 가다듬고 나왔다. 오카포의 투핸드 덩크, 김국찬의 팁인 득점으로 시작과 함께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함지훈의 포스트업 득점과 양동근의 속공 득점으로 역전에 성공했다(45-41 현대모비스 리드).

현대모비스의 기세는 매서웠다. 패턴 플레이에 이은 양동근의 정면 3점슛, 오카포의 자유투 2득점으로 50-41, 9점 차까지 간격을 넓혔다. 고전하던 KGC는 문성곤의 기습 3점슛으로 분위기 전환을 시도했다. 오용준이 미드레인지 점퍼로 저지하려 했으나, 박지훈의 3점슛까지 터지면서 52-47, 5점 차가 됐다.

다시 쫓고 쫓기는 추격전이 전개됐다. 현대모비스 서명진의 3점슛이 터지자, KGC는 박형철과 박지훈의 득점으로 대응했다. 그러자 현대모비스는 김국찬이 나섰다. 자유투와 미드레인지 점퍼로 4점을 추가, 팀에 8점의 리드를 안겼다(59-51 현대모비스 리드).

KGC는 브라운의 원핸드 덩크, 박지훈의 정면 3점포로 다시 추격세를 살렸다. 막판 브라운의 골밑 득점으로 3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현대모비스는 양동근이 파울을 유도, 자유투 기회를 얻어내면서 수비수인 박형철을 5반칙으로 내보냈다. 자유투 2개로 점수 차를 벌렸다. KGC는 종료 직전 문성곤의 자유투로 1점을 만회했다. 63-59, 현대모비스의 리드로 3쿼터가 끝났다.

● 4쿼터 : 안양 KGC 85-71 울산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김국찬의 3점슛으로 출발했다. KGC는 기승호와 브라운의 정면 점퍼로 점수 차를 좁혔다. 기승호가 컷인 플레이를 통한 득점을 성공시키면서 두 팀의 격차는 2점 차가 됐다(68-66 현대모비스 리드).

위기의 순간, 현대모비스는 양동근이 있었다. 드라이브인에 이은 바스켓카운트로 안양실내체육관에 찬물을 끼얹었다. KGC는 문성곤의 3점슛으로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현대모비스의 실책에 이은 박지훈, 브라운의 득점까지 나오면서 73-71, KGC가 승부를 뒤집었다.

KGC의 기세는 거침없었다. 현대모비스가 작전시간으로 전열을 재정비했으나, 브라운에게 또 다시 득점을 허용했다. 유재학 감독이 곧바로 작전시간을 재요청했지만, 스틸을 허용하면서 허무하게 공격권을 내줬다. KGC가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박지훈의 드라이브인 득점으로 77-71, 6점 차를 만들었다.

흐름을 내준 현대모비스는 속절없이 무너졌다. 공수 모두 흔들리면서 추격 동력을 찾지 못했다. 박지훈과 기승호, 브라운의 연이은 득점으로 순식간에 12점 차가 됐다(83-71 KGC 리드).

사실상 승부의 추가 기울었다. 남은 시간은 1분 20여 초. 양 팀 모두 벤치 멤버가 투입되면서 시간을 흘려보냈다. 결국 최종 스코어 85-71로 KGC가 현대모비스를 꺾고 3연승을 질주했다.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KT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 KT vs 전주 KCC 경기모습
[BK포토화보] 울산 현대모비스 vs 고양 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인천전자랜드 경기모습
[BK포토] SK VS LG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