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김아름 복귀’ 카드 꺼내든 정상일 감독 “상황 봐서 투입”

[바스켓코리아 = 인천/김준희 기자] 연패에 빠진 신한은행이 ‘김아름 복귀’ 카드를 꺼내들었다.

인천 신한은행과 부천 KEB하나은행은 22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3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두 팀 모두 최근 분위기는 좋지 않다. 신한은행은 3연패, 하나은행은 2연패에 빠져있다. 승리가 간절한 가운데, 두 번의 맞대결은 모두 신한은행이 승리를 거뒀다. 과연 이날 경기는 어떨까.

경기 전 신한은행 정상일 감독은 지난 19일 삼성생명전에서 새롭게 합류한 엘레나 스미스에 대해 “이제 이틀 훈련했다. 농구 이해력이 나쁘지 않다. 한 라운드는 돌아봐야 할 것 같다. 비키바흐보단 빨라서 좋다. 문제는 몸 상태와 체력인데, 경기를 치르면서 좋아질 것”이라고 판단했다.

정 감독은 지난 경기 후 김아름의 복귀를 시사한 바 있다. 그는 “상황 봐서 출전시킬 생각이다. 언제 넣어야 하나 고민 중이다. 파울이 많은 선수다. 쿼터 초반에 넣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준비는 시켜놨다. 상황을 보겠다. 안 뛸 수도 있다”고 말했다.

최근 들어 득점력이 다소 떨어진 베테랑 한채진과 김수연에 대해서는 “이제는 40분 풀타임을 좀 자제시키려고 한다. 휴식을 줘야 할 것 같다. 어차피 승부는 4쿼터에 난다. 길면 35분, 짧으면 20분 정도로 조절을 하려고 한다”며 체력 안배를 시키겠다는 뜻을 전했다.

한편, 2연패 탈출을 노리는 하나은행 이훈재 감독은 “매 경기가 힘들다. 구심점, 리더에 대한 이야기를 최근에 많이 했다. 그러면서 선수들이 는다고 생각한다. 결과까지 따른다면 그 맛을 빨리 찾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열심히 한 만큼 결과가 났으면 좋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상대 새로운 외국인 선수 스미스에 대해서는 “좋다. 합류한지 얼마 안됐는데도 리바운드가 적극적이고, 외곽슛을 과감하게 던진다. 우리가 어떻게 막느냐가 중요할 것 같다. 비키바흐가 있을 땐 동선이 겹치지 않았는데, 동선이 겹쳤을 때 어느 팀이 현명하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승패가 갈릴 것 같다”고 이날 승부를 내다봤다.

하나은행의 외국인 선수 마이샤 하인스-알렌 또한 내외곽을 오가는 포워드 유형의 선수다. 이 감독은 “순간적인 스피드는 (마이샤가) 밀리지 않을 거다. 농구에 대한 이해도는 스미스가 좀 더 높은 것 같긴 하다.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둘의 매치업을 예상했다.

이날 승부를 가를 요인에 대해 묻자 이 감독은 “결국은 (강)이슬이가 해줘야 한다. 신한은행전에 다소 약한 부분이 있는데, 오늘은 잘했으면 좋겠다. 수비적으로는 한엄지 등 다른 선수들에게 쉬운 득점을 허용하지 않는 게 우리 팀 키워드”라고 밝히며 라커룸을 떠났다.

사진제공 = WKBL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KT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 KT vs 전주 KCC 경기모습
[BK포토화보] 울산 현대모비스 vs 고양 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인천전자랜드 경기모습
[BK포토] SK VS LG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