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카이저 부상'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 "데리고 올 선수가 없다"

[바스켓코리아 = 청주/김영훈 기자] 임근배 감독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용인 삼성생명은 6일(금) 청주체육관에서 벌어지는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청주 KB스타즈와의 맞대결에 나선다.  

삼성생명은 현재 리네타 카이저가 전력을 이탈했다. 부상으로 인해 결장이 길어지고 있는 상황. 그러나 대체 선수를 구하지 못해 외국인 선수 없이 경기에 나서야 한다.  

임근배 감독은 경기 전 “팀이 있는 외국인 선수들은 몇 주 뛰려고 한국을 오지 않는다. 쉬고 있는 선수들은 몸상태가 별로이다. 신한은행의 비키 바흐가 대체 기간이 끝나면 데리고 오는 방법을 생각 중이다”라며 고민을 밝혔다. 

카이저뿐만 아니라 박하나도 부상이다. 임 감독은 “하나는 부상 부위가 완전히 낫기는 힘들다. 본인이 뛰고 싶다는 위지가 강해 3라운드에는 출전시킬 생각이다. 경기력이 올라오고 있는 타이밍이었는데 아쉽다”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삼성생명은 지난 경기 국내 선수들로만 치르면서 KEB하나은행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충분히 선전한 경기이지만 양인영은 경기 후 눈물을 보였다. 임 감독은 “부족한 부분을 지적했다. 스스로도 나만 잘했으면 하는 마음에 눈물 흘린 거 같다. 울 수 있다. 울면서 크는 거다”며 대수롭지 않은 반응을 보였다.  

삼성생명은 이날 하루 휴식 뒤 경기를 한다. 지난 경기 6명이서 모든 시간을 소화했기에 체력 부담이 심한 상태. 임 감독은 “경기 상황에 따라 1~2명 정도는 더 뛸 수 있다. 아마 (김)나연이나 (이)민지가 나설 가능성이 높다”며 로테이션 자원을 늘릴 가능성을 언급했다. 

한편, 상대인 KB스타즈는 전 경기인 우리은행 전에서 패배를 맛봤다. 여러 요인이 있겠으나 강아정의 무득점이 가장 아쉬웠다. 안덕수 감독은 “사실 (강)아정이는 현재 몸이 좋지 않다. 경기가 계속 있어 휴식과 훈련에 충분한 시간이 없기에 더욱 그렇다. 경기 다음날은 재활에 시간을 쓰게 한다. 몸이 안 좋아서 관리가 필요한 상황이다”라며 강아정의 부진에 이유를 설명했다.  

한 가지 소득은 염윤아의 분전. 그동안의 부진을 씻고 좋은 활약을 펼쳤다. 안 감독은 “3점슛 2개 포함 14점을 올렸다. 윤아가 살아난 점이 매우 고무적이다”고 말했다. 

사진 제공 = WKBL 

김영훈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울산 현대모비스 vs 고양 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인천전자랜드 경기모습
[BK포토] SK VS LG 현장화보
[BK포토화보] 부산 KT vs 안양 KGC 경기모습
[BK포토] 오리온 VS SK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