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2점 공격' 장착한 강이슬 “드라이브인이나 포스트업 비중 늘려야겠다고 생각”

[바스켓코리아 = 부천/김준희 기자] “3점슛도 좋지만, 파생되는 걸 많이 활용했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부천 KEB하나은행은 4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과 2라운드 맞대결에서 77-72로 승리했다.

외인 없는 상대에 고전했지만, 결과적으로 승리를 쟁취했다. 강이슬이 3점슛 4개 포함 16점 7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혈을 뚫었다. 외곽슛뿐만 아니라 드라이브인 등 다양한 공격 루트를 활용해 팀을 이끌었다. 7개의 리바운드를 걷어내는 등 궂은일도 돋보였다.

그러나 경기 후 강이슬은 “삼성생명이 외국인 선수가 없는 상황이었다. 훨씬 유리한 조건에서 경기했다. 압도적으로 이길 수도 있었다. 내용이 너무 좋지 않았다. 기쁘지만은 않다”며 승리의 기쁨보다는 반성의 뜻을 먼저 내비쳤다.

체력적인 부분에 대해 묻자 강이슬은 “감독님께서 휴식일에 조절을 해주신다. 경기 중에 힘든 건 없다. 나중에 라운드가 지났을 때도 힘들면 알아서 몸 관리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강이슬은 올 시즌 들어 외곽슛 외의 다른 공격 루트를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이전부터 지적받았던 부분이다.

그녀는 “내가 슛을 던지는 건 상대팀이 다 아는 사실이다. 수비가 뛰어나오는 걸 이용해야 한다고 감독님을 비롯해 주변에서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의도적으로 2점 공격을 많이 시도하고 있고, 연습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덧붙여 “감독님께서 항상 말씀하시는 게 내가 이 팀의 에이스고, 기본적으로 가져가야 할 득점이 있다고 하신다. 3점슛도 좋지만, 파생되는 걸 많이 활용했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생각을 많이 했다. 드라이브인이나 포스트업 비중을 늘려야겠다고 생각했다. 연습도 많이 했고, 신경 써서 하고 있다”며 달라진 마음가짐을 전했다.

강이슬은 지난 11월에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지역예선에 국가대표로 차출되어 다녀왔다.

당시 경험에 대해 그녀는 “항상 슛 찬스가 나면 던진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국가대표에 가면 (김)단비 언니나 (김)정은 언니, (박)혜진 언니 등 좋은 선수들이 많이 있다. 무리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슈터 역할에 집중하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여기선 슈터 역할과 같이 다른 걸 해야 한다는 차이가 있다. 감독님께서 프리하게 플레이할 수 있도록 두시는 편이다. 그렇게 하면 공격이 좀 더 정확하고, 적극적이어야 한다. 그래서 적극성을 키웠다”며 대표팀와 소속팀의 차이를 언급했다.

사진제공 = WKBL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 KT vs 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 오리온 VS LG 현장화보
[BK포토화보] BNK vs 우리은행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서울삼성 경기모습
[BK포토] 오리온 VS KCC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