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이훈재 감독의 쓴소리 “점수만 이겼다”

[바스켓코리아 = 부천/김준희 기자] 이훈재 감독이 선수들이 경기력에 답답한 마음을 드러냈다.

부천 KEB하나은행은 4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과 2라운드 맞대결에서 77-72로 승리했다.

만족스러운 승리는 아니었다. 이날 상대 삼성생명은 외국인 선수 리네타 카이저 없이 경기에 임했다. 그러나 외인 부재가 크게 느껴지지 않았다. 내용과 결과, 양면에서 그랬다.

이훈재 감독 또한 어두운 얼굴로 인터뷰실에 들어섰다. 경기 후 미팅에 꽤 많은 시간을 쏟았다.

이 감독은 “점수만 이겼다. 전체적으로 다 졌다. 선수들이 이렇게 경기하면 안된다. ‘운 좋아서 이겼다’, ‘외인 없어서 이겼다’고 평가받는다. 벤치 운영을 잘못한 것도 있다. 싫은 소리를 좀 했다”고 장시간 미팅의 이유를 밝혔다.

이날 좋지 않았던 경기 내용의 원인으로는 ‘리바운드’를 꼽았다. 이 감독은 “야투율이 높은 편이 아니었다. 상대에게 공격 횟수를 많이 줬다. 물론 그것도 기술의 일부분이긴 하지만, 의지가 있다면 반으로 줄어들 거다. 안일하게 플레이한 것도 있는 것 같다”고 돌아봤다.

벤치 멤버로 나와 힘을 보탠 김지영과 이하은에 대해서는 칭찬을 건넸다. 이 감독은 “벤치에 있는 선수들은 배고프고, 준비가 된 선수들이라고 본다. 두 친구들은 야간에도 열심히 준비한다. 준비를 해도, 막상 시합에 들어가면 잘 안 나온다. 오늘은 (김)지영이 나름대로 곧잘 했다. (이)하은이도 잘 받아 넣었다”고 말했다.

보완해야 할 점이 무엇인지 묻자 이 감독은 ‘집중력’을 꼽으며 “구심점이 없는 게 크다. (신)지현이의 리딩이 아쉽다. (고)아라가 오늘 생각보다 실망스러운 경기를 했다. (강)이슬이까지 세 선수가 주축이지만, 나머지 선수들도 궂은일을 해야 한다. 오늘은 (고)아라가 몸이 무거웠는지, 마음이 앞섰는지 안 좋은 경기를 했다”며 고아라의 경기력에 아쉬움을 표했다.

이 감독은 “3경기를 이겼다. 첫 경기는 슛이 들어가서, 두 번째 경기는 운이 좋아서, 세 번째 경기는 외국인 선수가 없어서 이겼다. 그런 부분에 대해 나도 화가 났고, 싫은 소리도 했다. 스스로 자신의 위치를 높게 해야 하는데 왜 낮추려는지 모르겠다”고 강한 어조로 이야기했다.

이어 “그래도 어쨌든 연패를 끊은 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경기 내용은 안 좋았지만, 승패는 프로에서 중요하다. 반성할 건 반성하고, 다음 경기 준비 잘하겠다”며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제공 = WKBL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 KT vs 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 오리온 VS LG 현장화보
[BK포토화보] BNK vs 우리은행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서울삼성 경기모습
[BK포토] 오리온 VS KCC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