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외국인 선수 없이 맞서는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 “자신 있게 했으면”

[바스켓코리아 = 부천/김준희 기자] 삼성생명이 외국인 선수 없이 경기에 나선다.

용인 삼성생명은 4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부천 KEB하나은행과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2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삼성생명은 시즌 초반 주축 선수들의 부상에 신음하고 있다. 주포 박하나가 개막 이후 출전을 못하고 있는 가운데, 외국인 선수 리네타 카이저 또한 발목 부상을 입으면서 전열에서 이탈했다. 대체 외인을 물색했지만, 시장 상황이 여의치 않았다. 우선 삼성생명은 이날 경기 외국인 선수 없이 경기에 임한다.

경기 전 만난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은 “대체 선수를 물색하고 있다. 하지만 아무나 데려올 수는 없지 않나. 우선 국내 선수로 가기로 했다”며 당분간 국내 선수로 카이저의 공백을 메우겠다고 밝혔다.

이어 “구멍이 생겼다. 잘 될 때의 리듬이 안 나온다. (박)하나도 그렇고, (이)주연이, (윤)예빈이, (김)한별이까지 부상을 당했거나, 안고 있다. 핑계를 댈 수는 없지만, 그러다 보니 리듬이 끊어졌다”며 현재 상황에 대해 아쉬워했다.

그러면서도 임 감독은 “긍정적으로 생각하면 국내 선수들에게 좋은 경험이다. 물론 시즌이 경험 쌓는 곳은 아니지만, 상황이 이렇지 않나. 선수들이 뭉칠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외국인 선수 없이 치르는 첫 번째 경기다. 임 감독은 “자신 있게 했으면 좋겠다. (양)인영이가 출전 시간이 늘어날 거다. 그동안 기회가 없었던 선수들에겐 들어갈 수 있는 기회다. 선수들도 노력을 해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하나은행 또한 상황이 좋지 않다. 현재 3연패에 빠져있다. 이훈재 감독은 이날 경기에 대해 “정신적인 부분이 강해야 할 것 같다. 삼성생명도 외국인 선수가 없기 때문에 정신무장을 했을 거라고 본다. 기싸움에서 밀리지 않아야 될 것 같다”며 초반 정신력 싸움을 강조했다.

이어 “트랩 디펜스 등 변형된 수비를 할 거라 생각한다. 그 부분에 대한 연습을 했다. 골밑보다는 외곽 움직임이 많을 거라 예상한다”고 삼성생명의 경기 플랜을 내다봤다.

골밑에서는 좀 더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거라고 봤다. 이 감독은 “상대가 외국인 선수가 없기 때문에 약점이 골밑에 있다. 그러나 중요한 건 골밑과 외곽이 조화를 이뤄야 한다. 찬스 난다고 던지기 보단, 골밑에 찬스를 한 번 더 보는 방향으로 가야 할 것 같다. 그래도 빠른 농구는 해야 한다”며 내외곽 조화를 강조했다.

사진제공 = WKBL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 KT vs 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 오리온 VS LG 현장화보
[BK포토화보] BNK vs 우리은행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서울삼성 경기모습
[BK포토] 오리온 VS KCC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