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답답한 마음에 그만…” 서동철 감독, 초반 부진 ‘내 탓이오’ 한 이유

[바스켓코리아 = 김준희 기자] “좀 더 여유 있게 선수들에게 다가갔어야 했는데, 나도 답답하다 보니 그런 부분에서 미스가 있었던 것 같다.”

부산 KT는 3일 부산사직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서울 삼성과 2라운드 맞대결에서 96-83으로 승리했다.

알 쏜튼(24점 10리바운드 3어시스트)과 허훈(15점 13어시스트 4리바운드)이 동반 더블더블을 달성했다. 양홍석(20점 4리바운드 2어시스트)도 승부처에서 폭발하면서 승리의 주역이 됐다. 김영환(15점 5리바운드 2어시스트), 김현민(15점 6리바운드)도 각각 내외곽에서 힘을 불어넣었다.

이날 승리로 KT는 올 시즌 첫 3연승과 승률 5할을 달성, 전주 KCC와 함께 공동 5위로 올라섰다.

경기 후 중계방송사와 인터뷰에서 서동철 감독은 “오랜만에 3연승을 하는 것 같다. 기분은 좋다. 우리가 2라운드 초반에 부진했다. 후반으로 가면서 좋았던 모습이 나오는 것 같아서 다행이다. 오늘이 2라운드 마지막 경기였는데, 홈 팬들 앞에서 승리해서 기분 좋다. 3라운드도 준비 잘하겠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이날 경기에 대해서는 “오늘은 외곽뿐만 아니라, 인사이드 득점도 나올 수 있게끔 공격에서 움직임을 선수들한테 주문했다. 상대가 허훈, 김윤태와 외국 선수의 투맨 게임에 대한 대비를 했을 거라 생각했다. 그 부분을 어떻게 공략할 건지에 대한 준비를 했는데, 잘 안된 부분이 있다. 그래도 후반에는 잘 된 것 같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서 감독은 승리를 위해선 정신적인 부분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오늘 경기 전에도 ‘최선을 다했을 때 승리가 오는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상대를 얕본다든지, 게으른 상태로 경기해선 이길 수 없다. 최선을 다했을 때 강팀이 되는 거라고 강조했다. 방심하지 않았으면 했다. 지난 SK전(12/1)에서 좋은 분위기를 만들었기 때문에 이어가고 싶었다.” 서 감독의 말이다.

하지만 일정 부분은 자신의 탓으로 돌리기도 했다. 서 감독은 “선수들이 열심히 하려고 하는데 잘 안됐다. 초반 부진했던 부분에 대해 ‘질책을 많이 했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 좀 더 여유 있게 선수들에게 다가갔어야 했는데, 나도 답답하다 보니 그런 부분에서 미스가 있었던 것 같다. 여유를 갖고, 질책보다는 칭찬을 하려고 한다. 그러면서 선수들이 투지 있는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KT는 오는 6일부터 3라운드를 시작한다. 공교롭게도 3라운드 첫 맞대결 상대가 이날 경기를 치른 삼성이다. 3일 만에 리턴 매치를 갖는 것.

서 감독은 “같은 팀이랑 하는 것이기 때문에 큰 변화를 주긴 어렵다. 상대 허를 찌르기 위해 변칙적인 걸 준비했다가, 되려 우리가 넘어갈 수 있다. 기본적인 부분에 충실하게 경기를 운영하겠다. 오늘 전반에 보여줬던 모습만 안 나온다면 다음 경기도 충분히 이길 수 있을 거라 본다. 선수들을 믿고, 기본적인 것부터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 KT vs 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 오리온 VS LG 현장화보
[BK포토화보] BNK vs 우리은행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서울삼성 경기모습
[BK포토] 오리온 VS KCC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