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경계 늦추지 않는 위성우 감독 "지난 시즌도 2번 이기고 5번 졌다"

[바스켓코리아 = 아산/김영훈 기자] 위성우 감독은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아산 우리은행은 2일(월)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2라운드에서 르샨다 그레이(18점 13리바운드), 박혜진(12점 5리바운드 5어시스트), 김소니아(9점 9리바운드 3스틸), 박지현(9점 10리바운드 6어시스트) 등의 활약을 묶어 청주 KB스타즈를 62-56로 이겼다.

우리은행은 경기 시작부터 순조롭게 출발했다. 공수의 완벽한 조화로 KB스타즈를 크게 따돌렸다. 2쿼터 역시 마찬가지. 계속해서 차이를 벌렸다. 

그러나 2쿼터 중반부터 흐름이 달라졌다. KB스타즈에게 추격을 허용하면서 경기는 접전으로 넘어갔다. 하지만 우리은행은 리드를 쉽게 넘겨주지 않았다. KB스타즈의 추격이 거세질 즈음에 득점을 넣어주며 결국 승리를 챙겼다. 

경기 후 위성우 감독은 “선수들이 매우 잘했다. 쏜튼을 (김)정은이가 잘 막아줬다. 수비에서 승부를 보자 했는데 말을 잘 들어줬다. 나머지도 제 역할을 잘 했다”며 경기 총평을 전했다. 

우리은행은 이날 16개의 공격 리바운드를 잡아냈다. 또한, 15개의 실책을 유발시키면서 승리를 챙길 수 있었다. 위 감독은 이에 대해 “상대가 9일 동안 4경기를 했다. 피로를 무시  못한다”며 큰 의미를 두지는 않았다. 

위 감독은 이렇게 말했으나 우리은행 선수들의 움직임은 남달랐다. 엄청난 활동량으로 상대를 압도했다. WKBL 최대의 라이벌 매치다웠다. “디펜딩 챔피언과 붙는 입장이니 그런 거 같다. 우리는 도전자이다. 패해도 본전이다. 물론 2번을 이겼으나 지난 시즌도 내리 5번을 졌다. 아직 방심하기는 이르다”며 위 감독은 방심을 경계했다.  

우리은행은 박지현의 활약도 좋았다. 9점 10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다방면에서 영향력을 끼쳤다. 여기에 2쿼터에는 박지수의 수비까지 해냈다. 

위 감독은 박지현에 대해 “경기력은 아직 내 눈에는 조금 부족하다. 그래도 (박)지수 수비는 나쁘지 않았다. 센터 수비는 곧잘 한다. (김)소니아가 몸상태가 좋지 않아 부담을 주기 싫었다. 그래서 (박)지현이를 붙였는데 괜찮았다”며 절반의 칭찬을 남겼다. 

사진 제공 = WKBL

김영훈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 KT vs 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 오리온 VS LG 현장화보
[BK포토화보] BNK vs 우리은행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서울삼성 경기모습
[BK포토] 오리온 VS KCC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