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1R 대패 설욕 노리는 안덕수 감독 “쏜튼 활약이 중요”

[바스켓코리아 = 아산/김영훈 기자] KB스타즈가 설욕전에 나선다. 

청주 KB스타즈는 2일(월)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벌어지는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2라운드 아산 우리은행과의 맞대결을 펼친다. 

KB스타즈는 1라운드에서 우리은행에 대패를 당했다. 개막 이후 연승을 타다가 덜미를 잡힌 것. 휴식기 이후 전열을 재정비한 KB스타즈는 적지에서 설욕을 노린다. 

경기 전 만난 안덕수 감독은 “지난 경기는 쏜튼이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여기에 우리은행의 좋은 페이스에 말렸다. 두 개가 합쳐지니 5점 밖에 넣지 못했다”며 1차전 패배의 원인을 설명했다. 

우리은행이 쏜튼을 막은 방법은 트랩. 깜짝 더블 팀을 가며 쏜튼을 묶었다. 안 감독은 이에 대해 “본인이 급해지니 패스 타이밍을 놓치더라. 자신이 득점을 하는 것만 생각하더라. 심리적인 요인이 컸다”고 말했다. 

KB스타즈는 지난 시즌에도 2패를 먼저 당하고 내리 5번을 잡아냈다. 그러나 이번 시즌은 좀 다르다. 6라운드이기 때문. 안 감독도 동의했다. “6라운드이니 2번 지는 것은 크다. 이번 경기를 무조건 잡아야 한다. 순위도 비슷하니 승자승에서 우위를 챙겨야 한다”며 이 경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상대인 위성우 감독은 박지현과 최은실의 상태를 전했다. 둘 모두 경미한 부상을 안고 있는 상황. 위 감독은 “박지현은 발등을 다쳤는대, 상황이 나쁘지 않다. 경기에 지장이 있는 것은 아니다. 최은실도 몸은 괜찮아졌다. 다만, 아직 경기력은 올라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우리은행이 1라운드에 KB스타즈를 잡을 수 있었던 요인은 쏜튼의 수비. 5점 밖에 내주지 않았다. 하지만 위 감독은 “1차전처럼 막기는 힘들다. 평균 득점보다 약간 적게 주는 것으로 생각해야 한다. 기술이 너무 좋은 선수라 모든 것을 막으려는 것은 무리가 있다”며 쏜튼의 수비에 대해 말했다. 

위 감독은 끝으로 “임영희 코치의 빈자리가 어느 정도는 메워지고 있다. 아직 완벽하지는 않아도 1라운드보다 나아진 것은 확실하다”며 만족감을 드러낸 뒤 인터뷰를 마쳤다. 

사진 제공 = WKBL

김영훈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 KT vs 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 오리온 VS LG 현장화보
[BK포토화보] BNK vs 우리은행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서울삼성 경기모습
[BK포토] 오리온 VS KCC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