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나이를 잊은 활약’ 한채진 “좋은 선수들 있기에 40분 뛰어도 힘들지 않아”

[바스켓코리아 = 인천/김준희 기자] “나 혼자 뛴다면 40분 뛰는 건 힘들 거다. 그러나 우리는 김단비라는 큰 선수가 있고, 자기 역할을 할 수 있는 선수들이 많다.”

인천 신한은행은 1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부산 BNK 썸과 2라운드 맞대결에서 76-66으로 승리했다.

언니들의 활약이 빛났다. 특히 ‘맏언니’인 한채진이 3점슛 4개 포함 14점 6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전방위 활약을 펼쳤다. 3점슛 5개를 시도해 4개를 꽂아 넣는 등 순도가 높았다. 수비에서도 상대 포인트가드인 안혜지를 묶으면서 36세의 나이를 무색케 했다.

경기 후 한채진은 “마지막에 나 때문에 질 뻔했는데 동료들이 살려줬다. 너무 기쁘다. 1승 할 수 있어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참고로 한채진이 말한 질 뻔했던 상황은 경기 막판 한채진의 패스 미스로 인해 김수연의 U파울이 나온 장면이다.

한채진은 이날 경기까지 시즌 평균 39분 39초를 소화하고 있다. 사실상 매 경기 풀타임이다. 36세의 베테랑 선수라고는 믿기지 않는 활약이다.

그러나 한채진은 “내가 연장자다 보니까 40분씩 뛰는 게 이슈가 되고 있는 것 같다. 나 혼자 뛴다면 40분 뛰는 건 힘들 거다. 그러나 우리는 김단비라는 큰 선수가 있고, (김)수연이나 (이)경은이, (김)이슬이 등 자기 역할을 할 수 있는 선수들이 많다. 내가 조금씩 도와주는 것이기 때문에 40분을 뛸 수 있는 것 같다”며 겸손한 답변을 남겼다.

이어 “비시즌 때 훈련을 다 따라했다. 몸은 잘 만들어져 있는 상태다. 중간중간 감독님이나 코치님께서 관리를 잘해주신다. 최대한 즐겁게 하려고 한다. 동료들이 있는 게 큰 힘이 되는 것 같다”며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단순히 체력만 된다고 40분을 뛸 수 있는 건 아니다. 한채진의 체력도 체력이지만, 그녀의 활약은 공수에서 순도가 높다.

한채진은 “코치님들께서 도움을 많이 주신다. 이휘걸 코치님은 웨이트할 때 파트너다. 몸 만들 때 도움을 주신다. 구나단 코치님은 농구 쪽으로 이야기를 많이 해주신다. (김)단비와 반대 쪽에서 같이 해줘야 한다고 하시면서 공격적인 플레이를 주문하신다. 픽앤롤 같은 부분도 많이 가르쳐주신다. 그런 부분을 연습할 때 많이 배우는 것 같다. 수비에서 세심한 부분은 코치님들이 해주신다. 하숙례 코치님도 많이 알려주시니까, 그런 부분들이 잘 맞아떨어진 것 같다”며 팀 코치진들에게 공을 돌렸다.

사진제공 = WKBL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 KT vs 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 오리온 VS LG 현장화보
[BK포토화보] BNK vs 우리은행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서울삼성 경기모습
[BK포토] 오리온 VS KCC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