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완승에도 웃지 못한 DB, “(김)민구가 아파서...”

[바스켓코리아 = 부산/손동환 기자] DB는 승리를 얻는 대신, 선수 1명을 잃었다.

원주 DB는 21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부산 kt를 87-70으로 제압했다. 서울 SK(11승 4패)에 이어, 두 번째로 10승 고지를 밟았다. 단독 2위.

DB는 칼렙 그린(203cm, F)을 필두로, 고른 공격 분포도를 보였다. 그린과 치나누 오누아쿠(206cm, C), 김민구(190cm, G)와 김종규(206cm, C)가 두 자리 득점을 기록했다. 복귀한 김현호(184cm, G)도 9점에 야투 성공률 100%(2점 ; 3/3, 3점 :11)을 기록했다.

그러나 DB는 웃지 못했다. 김민구가 3쿼터 종료 1분 36초 전 무릎 부상을 당했기 때문이다. 베이스 라인을 침투하던 김영환을 블록슛하기 위해 점프했고, 착지 과정에서 오른발을 헛디뎠다. 그리고 오른쪽 무릎을 붙잡았다.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고, 들것에 실려나갔다.

김민구는 그 전까지 영리한 경기 운영과 움직임으로 DB의 상승세에 힘을 실었다. 15분 18초만 뛰었음에도 불구하고, 12점 4어시스트 2스틸을 기록했다. 김태술(182cm, G)과 함께 DB 공격 템포 조절에 큰 역할을 했다.

그런 김민구의 부상. 이상범 DB 감독은 고개를 들지 못했다. 코칭스태프와 선수들 모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김민구의 몸 상태를 걱정했다. DB가 연이은 부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에, 김민구의 부상은 더욱 좋지 않은 의미로 다가왔다.

이상범 감독은 완승 후에도 “이겨서 좋기는 한데... 자꾸 부상자들이 나온다. 한 사람 들어오면 한 사람이 나가고... 올 시즌 왜 그런지 모르겠다. 계속 이런 상황이 발생한다. 답답하다”며 웃지 못했다.

수훈 선수로 선정된 김현호와 김종규 또한 “이겨서 좋다. 귀중한 승리를 했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김)민구가 다쳐서 걱정이 된다. 이긴 것 자체가 팀에 좋은 의미를 갖고 있지만, 민구의 부상은 걱정스럽다”며 김민구를 걱정했다.

김민구는 16경기에서 경기당 23분을 출전했다. 10.3점 3.3리바운드 2.8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예전의 농구 센스와 득점력을 찾았다는 평가. 농구를 향한 절실함까지 달라졌다. 그렇게 김민구는 DB 가드진에 없어서는 안될 인물이 됐다.

그러나 김민구는 한동안 코트에 나올 수 없다. 무릎 타박이 아닌, 무릎이 뒤틀렸기 때문이다. 자칫, 수술까지도 감수해야 하는 상황.

이상범 감독도 “무릎이 뒤로 밀린 것 같다. 민구가 예전처럼 농구를 해주던 상황이었는데, 부상을 당해서... 내일 MRI를 찍어야 알겠지만, 큰 이상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만 가질 뿐이다”며 걱정을 멈추지 못했다.

DB는 현재 윤호영(발등)-허웅(허리) 등의 공백과 김종규(발뒤꿈치)-김현호(발목 부상 후 복귀)의 몸 상태로 고심하고 있다. 연이은 부상에 노심초사하고 있다. 그리고 또 한 명의 부상자 이탈. 이상범 감독과 DB 선수단이 완승에도 웃지 못하는 건 당연했다.

사진 제공 = KBL

손동환  sdh253@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동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오리온 VS LG 현장화보
[BK포토화보] BNK vs 우리은행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서울삼성 경기모습
[BK포토] 오리온 VS KCC 현장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