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BA
론도, 토론토전 아닌 이후에 돌아올 가능성↑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잘 나가고 있는 LA 레이커스가 부상 선수 복귀에 서두르지 않을 예정이다.

『Yahoo Sports』의 크리스 헤인즈 기자에 따르면, 레이커스의 레존 론도(가드, 185cm, 81.6kg)가 오는 11일(이하 한국시간) 열리는 토론토 랩터스와의 홈경기에서 돌아오지 않을 가능성을 거론했다. 론도는 워크아웃을 가지는 등 이미 돌아올 준비를 모두 마쳤지만, 경기에는 나서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레이커스가 시즌 초반 기대 이상의 성적을 올리면서 순항하고 있는 만큼, 굳이 론도의 복귀를 서두르지 않으려는 것으로 이해된다. 경기운영에 대한 공백은 여전하지만, 르브론 제임스와 다른 선수들로 일정 부분 채울 수 있기 때문. 이미 시즌 초반에도 론도의 빈자리가 무색한 경기력을 보인 것을 감안하면 구태여 서두를 이유는 없다.

레이커스는 론도의 몸 상태를 좀 더 점검하면서 완전할 때 투입하겠다는 심산이다. 정규시즌은 긴데다 플레이오프까지 감안하면 레이커스로서는 신중하게 결정하는 것이 당연하다. 더군다나 론도는 지난 시즌에도 부상을 당해 상당기간 자리를 비웠다. 최근 결장 빈도가 적지 않았던 것을 감안한 결정으로도 이해된다.

론도는 종아리가 좋지 않은 상태다. 이번 시즌 아직 한 경기도 뛰지 않은 그는 트레이닝캠프 이후 제대로 된 경기를 뛰지 못했다. 자리를 비운 기간이 한 달 이상이 됐기에 레이커스도 신중을 기하고 있다. 특히 시즌 막판은 고사하고 플레이오프에서 론도가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할 경우 손해가 막심하기 때문이다.

그는 지난 2018년 여름에 레이커스와 전격 계약했다. 레이커스는 지난 시즌에 1년 900만 달러로 론도를 데려왔고, 이번에는 최저연봉으로 그를 붙잡았다. 론도는 레이커스에서 다시금 우승을 노릴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됐다. 이미 보스턴 셀틱스에서 뛰면서 우승을 차지했으며, 큰 경기에서 뛰어 본 경험까지 두루 갖추고 있어 경력자로서 힘을 보탤 수 있다.

론도는 지난 시즌 46경기에 나서 경기당 29.8분 동안 9.2점(.405 .359 .639) 5.3리바운드 8어시스트 1.2스틸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에도 녹슬지 않은 패스 실력을 뽐낸 그는 전성기에 비해 수비력이 많이 떨어졌지만, 여전히 경기운영에서는 돋보이는 능력을 과시한 바 있다. 이번 시즌에도 언제든 돌아올 경우 팀에 적잖은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_ NBA Mediacentral

이재승  considerate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창원LG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울산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SK 신인선수 환영식 현장화보
[BK포토]SK VS 전자랜드 경기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창원LG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