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완승 거둔 KGC인삼공사 김승기 감독 "수비가 좋아지고 있다"

[바스켓코리아 = 안양/김아람 기자] "처음엔 미숙했지만, 지금은 잘 맞아가고 있다. 수비가 완성이 되어가고 있는 것 같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10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의 2라운드 맞대결에서 81-64로 승리했다.

브랜든 브라운(21점 10리바운드 3어시스트 3스틸)이 경기 최다 득점자가 된 가운데, 크리스 맥컬러(3점슛 2개 포함 17점 7리바운드 2블록)와 기승호(3점슛 2개 포함 14점 6리바운드 3어시스트 3스틸), 양희종(3점슛 3개 포함 13점 2리바운드 3어시스트 2스틸) 등이 두 자리 득점으로 활약했다.

경기를 마친 김승기 감독은 "초반부터 선수들이 너무 열심히 해줬다. 다른 말을 할 수 없을 만큼 잘해줬다. 패배한 경기에서도 잘해줬지만, 오늘은 모두가 집중해서 최선을 다했다. 하나라도 더 배우기 위한 노력도 하고 있다. 더 좋아질 것이다"라며 선수단에 박수를 보냈다.

아쉬운 점도 있었다. 이날 경기에서 턴오버 17개(4쿼터 8개)를 기록했다. 김 감독은 "승부가 결정된 이후 나온 게 많았다. 우리 팀 수비가 다른 수비보다 한 발 더 뛰는 수비라 선수들이 힘들어하기도 한다"며 "처음엔 미숙했지만, 지금은 잘 맞아가고 있다. 수비가 완성이 되어가고 있는 것 같다. 스틸과 로테이션 등에서 잘해주고 있다. 대견하다. 선수들에게 고맙다"라고 전했다.

오리온의 새 외국 선수 보리스 사보비치에 대해서는 "인사이드에서 적극적이더라. 맥컬러와 비슷한 선수 같다. 높이가 있었지만, 선수들이 당황하지 않고, 잘 버텨줬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KGC인삼공사는 13일(수) 서울 삼성과의 원정 경기에서 시즌 7승째를 노린다.

사진 제공 = KBL

김아람  ahram1990@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창원LG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울산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SK 신인선수 환영식 현장화보
[BK포토]SK VS 전자랜드 경기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창원LG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