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3연승’ 유재학 감독 “서서히 페이스가 올라오고 있다”

[바스켓코리아 = 원주/김우석 기자] 현대모비스가 3연승에 성공했다.

울산 현대모비스는 10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벌어진 2019-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에서 라건아, 이대성 활약을 묶어 원주 DB에 72-65으로 이겼다. 이날 결과로 3연승에 성공한 현대모비스는 6승 7패를 기록하며 승률 5할 복귀를 눈앞에 두었다.

의미 있는 일주일을 보낸 현대모비스였다. 4일 동안 3경기를 치르는 강행군을 모두 승리로 장식하며 다시 순위표 상단으로 올라설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

라건아가 24점 8리바운드, 이대성이 19점 4리바운드로 공격을 이끌었다. 또, 조커로 나선 김수찬이 3점슛 두 개 포함 8점 6리바운드 3어시스트와 함께 수비에서 보이지 않는 공헌을 하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경기 후 유재학 감독은 “전반전에 경기력이 나무랄 데가 없었다. 후반전에는 좀 느슨했다. 아쉽다. 앞선 수비를 수찬이가 제 몫을 해낸 것도 승인이다. (함)지훈이가 아직이다. 빨리 회복을 해야 한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연이어 유 감독은 단일 팀 최초 500승 달성에 대해 “감사할 따름이다. 선수들에게도 고맙다. 팬들에게도 감사하다. 함께해준 모든 코칭 스텝에게 감사한 느낌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위에 언급한 대로 이날 승리 히어로 중 하나는 김수찬이었다. 수비에서 많은 활동량을 보였고, ‘빅샷’이라는 표현이 어울릴 3점슛 두 개를 성공시켰기 때문.

유 감독은 “비 시즌 훈련 과정에서 수비를 많이 한다. 느는 게 보이는 선수들이 있다. (김)수찬이가 그랬다. 수찬이에게 맡기는 편이다. 2번에 가까운 선수다. 1차전 때 민구에게 당했다. 오늘은 수찬이를 내보냈다. 성공적이었다.”고 말했다.

3연전 전승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유 감독은 “4연패 후에 전자랜드 전이라 걱정이 많았다. 그런데 이제까지 경기 중에 제일 내용이 좋았다. 만족스러웠다. KT 전은 팬들이 좋아할 만한 경기를 했다. 그래서 만족스럽다. 오늘도 이겼다. 상위 팀을 모두 이겨서 더욱 의미 있는 연전이었다.”며 만족감을 표현했다.

오늘 경기 중 유 감독은 슈팅 상황에서 안타까운 표정을 자주 드러냈다. 특히, 함지훈과 배수용 슈팅 장면에서 유독 많았다. 유 감독은 “슈팅이 빠른 선수들이 아니다. 아직 공간 활용을 잘 하지 못하는 것 같다. 자리를 잡는 것을 더 연구했으면 한다. 또, 자신감도 끌어 올려야 한다.”는 이야기를 남겼다.

마지막으로 유 감독은 “페이스가 올라오는 것 같다. 몇 가지 문제점이 있었다. 그 중 하나가 라건아가 뒷선 수비에서 느슨한 부분이 있었다. 그 부분이 많이 달라졌다.”고 평가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사진 제공 = KBL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우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창원LG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울산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SK 신인선수 환영식 현장화보
[BK포토]SK VS 전자랜드 경기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창원LG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