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초심 강조한 SK 최준용 "매 경기가 첫 경기라는 자세로"

[바스켓코리아 = 잠실학생/김아람 기자] "1위를 생각하기보다는 매 경기가 시즌 첫 경기라는 자세로 임하고 있다. 그러다 보면 나중에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

서울 SK는 9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의 시즌 두 번째 맞대결에서 80-63으로 승리했다.

선수들이 고른 활약을 펼친 가운데, 최준용의 경기력 역시 돋보였다. 29분 9초 동안 3점슛 4개 포함 14점 6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승리를 견인했다. 최준용은 2쿼터에 3점슛 두 방과 4리바운드로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3쿼터에도 그의 손끝은 뜨거웠다. 또다시 3점슛 2개를 터뜨리며,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최준용은 경기 후 "주말 홈 경기에서 승리해 좋다. 전자랜드를 이긴 점도 기분 좋다"는 짧은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날 승리로 시즌 9승(3패)째를 챙긴 SK. 단독 1위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최준용은 개의치 않았다. 그는 "매 경기가 첫 경기라고 생각하고 있다. 1위를 생각하기보다는 시즌 첫 경기라는 자세로 임하고 있다. 그러다 보면 나중에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라며 초심을 강조했다.
 
최준용은 현재까지 12경기에서 3점슛 성공률 40.4%(23/57)를 기록 중이다. 3점슛 부문에서 리그 상위권에 해당한다. 성공 개수 공동 6위, 성공률 공동 8위에 올라있다. 지난 시즌 32경기 평균 33.3%(30/90)와는 크게 비교된다. 경기당 성공, 시도 개수에서도 차이를 확인할 수 있다. 직전 시즌 경기당 3점슛 2.8개를 던져 0.9개 성공시킨 반면, 올 시즌에는 4.8개를 시도해 1.9개를 꽂아 넣고 있다. 함께 인터뷰실을 찾은 김선형 역시 "옆에서 봤을 때 집중력이 많이 좋아졌다"고 칭찬했다.

3점슛 성공률에 대해 최준용은 "자신감이 제일 중요한 것 같다. 3점슛 시도도 늘었다. 내 슛이 10개 이상 안 들어가도 팀원들이 던지라고 (볼을) 준다"며 "특별히 연습량을 늘렸다기보다는 연습할 때의 태도 차이 같다. 작년에는 그냥 던졌다면, 이제는 넣기 위해 던진다"라고 밝혔다.

한편, 3점슛만큼 눈길을 끌었던 것은 그의 세리머니. 최준용은 다양한 3점슛 세리머니로 체육관을 뜨겁게 달궜다. 세리머니에 관한 질문에 최준용은 "원래 (세리머니) 하나는 있었는데, 다른 하나(활 쏘는 모습)는 나도 모르게 나왔다"라고 답했다.

사진 제공 = KBL

김아람  ahram1990@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창원LG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울산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SK 신인선수 환영식 현장화보
[BK포토]SK VS 전자랜드 경기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창원LG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