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부상에도 꺾이지 않은 의지' SK 김선형 "팀의 사기 위해 걸어 나갔다"

[바스켓코리아 = 잠실학생/김아람 기자] "들것이 오더라. 실려 나가면 사기가 많이 떨어질 것 같았다. 그래서 내 발로 걸어 나갔다"

서울 SK는 9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의 시즌 두 번째 맞대결에서 80-6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시즌 9승(3패)째를 달성한 SK. 단독 1위에 오르며, 순항을 이어갔다.

아찔한 순간도 있었다. 1쿼터 종료 1분 40여 초를 남겨두고 김선형이 머피 할로웨이와 충돌했다. 그 과정에서 왼쪽 눈썹이 약 3cm가량 찢어지며, 코트를 떠나기도 했다. 그러나 오랜 시간 자리를 비우지는 않았다. 지혈을 마친 후 2쿼터 중반에 다시 코트를 밟으며, 활약을 이어갔다.

그는 19분 36초 동안 12점 4어시스트 1리바운드로 활약하며, 승리를 뒷받침했다.

경기를 마친 김선형은 "오늘 이긴 팀이 1위가 되는 경기였다. 우리 선수들이 모두 집중해서 이겨서 너무 좋다. 누구 한 명이 잘했다기보다 고루 득점했다. 선수들 모두 내 눈처럼 (슛이) 다 터졌다"고 웃었다.

눈썹 부위 부상에 대해서는 "(현재) 지혈만 해놓은 상태다. 이따 꿰매러 가야 한다"고 알렸다.

부상이 경기력에 미친 영향으로는 "4쿼터까지 2개로 보이기도 하고, 거리감이 없었다"며 "그래도 티 내지 않고, 집중력을 발휘하려고 했다. 당시에 들것이 오더라. 실려 나가면 사기가 많이 떨어질 것 같았다. 그래서 내 발로 걸어 나갔다"라고 돌아봤다.

팀의 상승세에 관한 질문에는 "계속 순위표를 보긴 하지만, 시즌이 길기 때문에 매 게임 집중하려 한다. 1위라는 것이 동기부여는 되지만, 크게 의식하지는 않는다"라고 답했다.

이어 "우리는 한 명이 득점하는 게 아니라 고루 공격할 때 경기가 잘 풀린다. 전반에 수비는 괜찮았지만, 공격에서 버벅댔다. 2쿼터부터는 워니의 포스트업도 좋았고, 준용이와 내 2대2도 잘됐다. 수비가 잘 되다 보니까 공격에서 우리가 좋아하는 속공 등 경기력이 잘 풀린 것 같다"고 덧붙였다.

최근 SK는 최성원이 선발 가드로 나선다. 그에 따라 김선형은 자연스럽게 체력 안배가 가능해졌다. 벤치에서 출발하는 김선형은 "벤치에 있으면서 상대가 어떤 수비를 가지고 나왔는지, 오늘 컨디션은 누가 좋은지 파악하고 들어갈 수 있다. 어떤 패턴이 잘 먹히는지도 보고 들어갈 수 있어서 좋다. 그리고 감독님께서 체력 안배 많이 해주신다. 좀 더 체력을 아끼고 수비에 더 힘을 쓸 수 있다"며 긍정적인 의견을 밝혔다. 

끝으로 그는 오는 10일 KCC와의 경기에 관해 언급했다. 김선형은 "개막전에서 졌다. KCC는 전자랜드와 비슷한 팀이다. (이)정현이 형, (송)창용이 형, (김)국찬이 등 외곽 자원이 많다. 그걸 봉쇄하면 내일도 좋은 경기하지 않을까 한다"며 시선을 주말 마지막 경기로 돌렸다.

사진 제공 = KBL

김아람  ahram1990@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창원LG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울산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SK 신인선수 환영식 현장화보
[BK포토]SK VS 전자랜드 경기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창원LG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