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첫 선 보인 사보비치의 각오 “최고의 선수 되기보다 최고의 팀 만들겠다”

[바스켓코리아 = 원주/김영훈 기자] 사보비치가 당찬 각오를 밝혔다. 

고양 오리온은 9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2라운드에서 원주 DB를 71-63로 이겼다. 

경기 전 추일승 감독은 이날 보리스 사보비치의 출전을 예고했다. 올루 아숄루를 대신해 영입한 사보비치는 KBL 최초의 유럽 국적 선수. 때문에 많은 이들이 관심을 가졌다. 

선발로 코트에 들어선 사보비치는 초반부터 존재감을 뽐냈다. 오리온의 첫 5점을 모두 담당했다. 이후에도 사보비치는 패스와 높이 등으로 DB에게 위협을 가했다. 몸싸움도 좋아 DB산성의 숲에서 리바운드도 여러 차례 따냈다.  

최종 기록은 11점 5리바운드 3어시스트. 엄청난 퍼포먼스는 아니었지만 첫 경기인 점을 감안하면 나름 성공적인 데뷔전이었다. 그의 활약에 힘입은 오리온도 DB를 꺾고 2연패에서 탈출했다. 

경기 후 사보비치는 “40분 내내 수비에 집중을 한 것이 경기를 잘 풀어나갈 수 있게 했다. 원정 경기는 수비에 집중해야 승리할 수 있기에 마음을 다잡았는데, 덕분에 이겼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사보비치는 전날부터 오리온에 합류해 훈련하느라 어떠한 정보도 모르고 경기에 출전했다. 그렇다면 그가 지켜본 KBL은 어땠을까. 사보비치는 “생각보다 공수전환이 빠르고 터프하다. 몸싸움도 치열하더라. 어느 팀이 경기를 잘 이끄느냐에 따라 승패가 갈릴 것 같다”며 KBL을 지켜본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날 몸 컨디션이 정상이 아니었다. 3점슛 4개는 물론이고, 중거리 야투 역시 모두 림을 빗나간 것을 통해 알 수 있었다. 사보비치는 “세르비아에서 입국하고 일본 가서 비자를 받고 하느라 운동을 제대로 못했다. 몸이 정상이 아니었지만 시간이 지나면 금방 괜찮아 질 것이다”고 말했다.  

사보비치는 끝으로 “처음에 한국에 와서 최고의 농구 선수는 아니지만 최고의 팀으로 만들겠다고 했다. 팀이 원하는 역할에 집중한다면 목표를 이룰 수 있을 것이다”는 각오를 전했다. 
 
사진 제공 = KBL

김영훈  kim95yh@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창원LG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울산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SK 신인선수 환영식 현장화보
[BK포토]SK VS 전자랜드 경기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창원LG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