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단독 1위로 올라선 문경은 감독 "벤치 멤버들 칭찬한다"

[바스켓코리아 = 잠실학생/김아람 기자] "2쿼터에 나간 변기훈, 최성원, 김건우, 송창무 등의 선수들 칭찬을 안 할 수가 없다. 벤치 멤버 칭찬을 많이 해주고 싶다"

서울 SK는 9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와의 시즌 두 번째 맞대결에서 80-63으로 승리했다.

고른 활약이 눈부셨다. 자밀 워니(15점 14리바운드 4어시스트)가 더블더블을 작성했고, 최준용(3점슛 4개 포함 14점 6리바운드 5어시스트)과 김선형(12점 4어시스트), 안영준(3점슛 1개 포함 10점 5리바운드), 애런 헤인즈(10점 6리바운드 4어시스트) 등이 두 자리 득점으로 승리를 견인했다.

1쿼터를 11-19로 마친 SK는 2쿼터 추격에 성공, 달아날 준비를 마쳤다. 3쿼터에는 최준용의 손끝이 뜨거웠고, 워니가 골 밑을 든든하게 지켜냈다. 4쿼터에는 11명의 선수가 코트를 밟는 등 여유 있는 승리를 거뒀다.

문경은 감독은 경기 후 "삼성과의 경기가 끝난 후에 선수단에 1위 싸움을 하자고 했다. 이겨줘서 고맙다. (선발로) 먼저 나간 선수들이 집중력 있게 했는데도 불구하고, 흐르는 볼에 3점슛을 맞는 등 리드를 뺏겼다. 2쿼터에 나간 변기훈, 최성원, 김건우, 송창무 등의 선수들 칭찬을 안 할 수가 없다. 벤치 멤버 칭찬을 많이 해주고 싶다. 안영준, 최부경, 워니 등도 자기 역할을 해내면서 후반 리드를 지켜냈다"는 승리 소감을 전했다.

1쿼터 경기력에 대해 문 감독은 "2쿼터를 보고 있었다. 1쿼터 42초를 남겨두고 (작전타임을) 안 부르려 했는데, 놓치면 안 될 것 같아서 불렀다. 1쿼터 점수 차 마지노선을 10점으로 두고, 2쿼터에 변화 주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밝혔다.

한편, 문 감독은 4쿼터 중반 최성원의 쐐기 3점슛에 놀란 표정을 짓기도 했다. 그는 "너무 기뻐서"라고 웃어 보이며 "성원이가 넣어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으면 하는 마음이 있었다. 노마크 슛은 우리 팀 최고다. 던질 때부터 자신 있게 던지더라. 워니한테 노룩패스 하는 거 보고 '쓸만한 선수가 이젠 없어선 안 될 선수로 성장했구나'라고 느꼈다"라며 박수를 보냈다.

덧붙여 "최준용 3점슛 성공률이 40%에 육박한다. 던지는 타이밍 좋다. 계속 던져줬으면 한다"는 소망을 드러냈다.

사진 제공 = KBL

김아람  ahram1990@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창원LG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울산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SK 신인선수 환영식 현장화보
[BK포토]SK VS 전자랜드 경기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창원LG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