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KBL 드래프트 순위 추첨] 잘못 나와버린 2개의 공, 기쁜 내색 없던 현주엽 감독

[바스켓코리아 = 청담동/김준희 기자] “요즘 성적이 안 좋아서…”(LG 현주엽 감독)

KBL은 28일 오후 1시 30분 서울 청담동에 위치한 리베라 호텔에서 ‘2019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 순위 추첨 행사를 진행했다.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 순위 추첨방식은 이랬다. 2018~2019 시즌 정규리그 7~10위 팀이 각각 16%, 플레이오프 4강 진출에 실패한 두 팀이 각각 12%, 챔피언 결정전 진출에 실패한 두 팀은 각각 5%, 챔피언 결정전 준우승 팀과 우승 팀은 각각 1.5%와 0.5%의 확률로 1라운드 1~4순위를 결정하는 1차 추첨을 진행했다.

이후 나머지 5~8순위를 위한 2차 추첨을 실시했다. 1~4순위에 선발되지 않은 6개 팀 중 전년도 상위권 두 팀을 제외(해당 두 팀은 1라운드 9, 10순위 부여)한 4개 팀이 2018~2019 정규경기 상위 순위 순으로 각각 10%, 20%, 30%, 40%의 확률을 받았다.

1차 추첨에서 1순위의 영광을 안은 구단은 창원 LG였다. 하지만 그 전에 앞서, 추첨을 진행하던 김동광 KBL 경기본부장이 실수로 버튼을 두 번 누르면서 공이 두 개가 나오는 해프닝이 연출됐다.

사회자인 김명정 스포티비(SPOTV) 아나운서가 “이런 식으로 한다는 걸 보여드린 것”이라며 재치 있게 상황을 넘겼다. 모 구단 관계자는 “저 공 우리 거 아냐?”, “우리 거 같은데…”라며 아쉬워하기도 했다. 김동광 본부장은 머쓱하게 웃었다.

이후 제대로 추첨이 진행됐고, 그 결과 LG가 2013년 이후 6년 만의 신인 1순위 지명권을 획득했다. 2013년 당시 LG는 1순위 지명권으로 김종규(원주 DB)를 뽑았던 기억이 있다. 공교롭게도 이번 드래프트에는 ‘대학 센터 빅4’라고 불리는 빅맨 유망주들이 대거 참여한다.

한편, LG는 5%라는 적은 확률을 뚫고 1순위 지명권을 차지하는 행운을 누렸다. 그러나, 이날 드래프트 현장은 전체적으로 차분했다. LG 쪽 테이블 분위기 또한 들뜨지 않고 차분한 모습이었다. 지난 2016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를 차지한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이 우승이라도 한 것처럼 기뻐한 것과는 대조되는 장면이었다.

LG 현주엽 감독은 언론과 인터뷰에서 “전혀 기대를 하지 않았다”며 “사실 잠을 설쳤다. 오늘 행사 때문에 그런 건 아니고, 요즘 성적이 안 좋아서…”라고 말끝을 흐렸다.

LG는 1라운드를 2승 7패로 마쳤다. 10위에 머물러있다. 외국인 선수 캐디 라렌이 잘해주고 있지만, 짝꿍인 버논 맥클린의 성적이 좋지 않아 교체하기로 했다. 팀 분위기 쇄신 차원의 결정이다.

여러 가지로 좋지 않은 가운데, LG는 신인 드래프트 1순위를 이유로 마냥 웃을 수 없었다.

하지만 이를 통해 반등할 수 있는 계기는 찾게 됐다. 현 감독은 “외국인 선수 교체와 1순위 신인 선발권 획득은 분명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한다”며 이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2019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 순위는 다음과 같다.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 KT vs 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 오리온 VS LG 현장화보
[BK포토화보] BNK vs 우리은행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서울삼성 경기모습
[BK포토] 오리온 VS KCC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