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드래프트 순위 추첨] ‘1순위 획득’ 현주엽 감독, “반등의 계기 됐으면” … 순번 정리(종합)

손동환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8 14:15:21
  • -
  • +
  • 인쇄

[바스켓코리아 = 청담동/손동환 기자] 창원 LG가 신인을 첫 번째로 뽑게 됐다.


KBL은 28일 오후 1시 30분 서울 청담동에 위치한 리베라 호텔에서 ‘2019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 순위 추첨 행사를 진행했다.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 순위 추첨방식은 이랬다. 2018~2019 시즌 정규리그 7~10위 팀이 각각 16%, 플레이오프 4강 진출에 실패한 두 팀이 각각 12%, 챔피언 결정전 진출에 실패한 두 팀은 각각 5%, 챔피언 결정전 준우승 팀과 우승 팀은 각각 1.5%와 0.5%의 확률로 1라운드 1~4순위를 결정하는 1차 추첨을 진행했다.


이후 나머지 5~8순위를 위한 2차 추첨을 실시했다. 1~4순위에 선발되지 않은 6개 팀 중 전년도 상위권 두 팀을 제외(해당 두 팀은 1라운드 9, 10순위 부여)한 4개 팀이 2018~2019 정규경기 상위 순위 순으로 각각 10%, 20%, 30%, 40%의 확률을 받았다.


창원 LG는 지난 시즌 챔피언 결정전 진출에 실패했다. 5%의 확률로 1차 추첨에 임했다. 200개 중 10개의 공 밖에 없었지만, 1순위 선발권을 얻는 행운을 누렸다.


현주엽 감독은 순번 추첨 후 “전혀 기대를 하지 않았다. 뒷 순번만 아니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코칭스태프와 고민을 해보겠다”며 갑작스럽게 찾아온 기쁨을 설명했다.


이어, “꿈을 꾼 건 아니다. 잠을 설치기는 했다. 순번 추첨 때문이 아니라, 성적이 좋지 않아서...(웃음) 이번 계기로 운이 좀 트였으면 좋겠다(웃음)”며 최근 심정을 밝히기도 했다.


LG는 현재 2승 7패로 최하위다. 하지만 1순위 신인 선발권 획득과 외국선수 교체(버논 맥클린->마이크 해리스)로 분위기 반전을 노릴 수 있게 됐다.


현주엽 감독은 “외국선수 교체와 1순위 신인 선발권 획득은 분명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한다. 반등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 수 있을 거라고 본다”며 긍정적으로 말했다.


LG는 2라운드를 기분 좋게 시작할 수 있게 됐다. 31일 원주 DB전에 새로운 외국선수와 함께 할 확률이 높다. 그리고 11월 4일 신인 드래프트에 나서게 된다. 현주엽 감독은 그날 10개 구단 중 가장 먼저 신인을 호명할 예정이다.


[2019 KBL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 순위 추첨]
- 1순위 : 창원 LG
- 2순위 : 안양 KGC인삼공사
- 3순위 : 서울 삼성
- 4순위 : 고양 오리온
- 5순위 : 서울 SK
- 6순위 : 원주 DB
- 7순위 : 부산 kt
- 8순위 : 전주 KCC
- 9순위 : 인천 전자랜드
- 10순위 : 울산 현대 모비스


사진 제공 = KBL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