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KBL 드래프트 순위 추첨] 전주 KCC, 전체 8순위 선발권 획득

[바스켓코리아 = 청담동/김준희 기자] KCC가 신인 드래프트 전체 8순위를 차지했다.

KBL은 28일 오후 1시 30분 서울 청담동에 위치한 리베라 호텔에서 ‘2019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 순위 추첨 행사를 진행했다.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 순위 추첨방식은 이랬다. 2018~2019 시즌 정규리그 7~10위 팀이 각각 16%, 플레이오프 4강 진출에 실패한 두 팀이 각각 12%, 챔피언 결정전 진출에 실패한 두 팀은 각각 5%, 챔피언 결정전 준우승 팀과 우승 팀은 각각 1.5%와 0.5%의 확률로 1라운드 1~4순위를 결정하는 1차 추첨을 진행했다.

이후 나머지 5~8순위를 위한 2차 추첨을 실시했다. 1~4순위에 선발되지 않은 6개 팀 중 전년도 상위권 두 팀을 제외(해당 두 팀은 1라운드 9, 10순위 부여)한 4개 팀이 2018~2019 정규경기 상위 순위 순으로 각각 10%, 20%, 30%, 40%의 확률을 받았다.

KCC는 지난 시즌 정규리그 4위를 차지했다. 4강 플레이오프까지 진출했으나, 울산 현대모비스에 1승 3패로 밀리면서 시즌을 마무리했다. 드래프트 순위 추첨 원칙에 따라 1차 추첨에서 확률 5%에 해당하는 추첨볼 10개를 배분 받았다.

1차 추첨 결과 KCC의 이름은 불리지 않았다. 창원 LG, 안양 KGC, 서울 삼성, 고양 오리온의 순서대로 1~4순위가 결정됐다.

나머지 구단들 중, 전자랜드와 현대모비스는 '플레이오프 우승, 준우승팀은 1차 추첨에서 추첨되지 않을 시 자동 9, 10순위에 배정된다'는 원칙에 따라 9순위, 10순위로 배정됐다.

이후 원주 DB, 서울 SK, 전주 KCC, 부산 KT가 2차 추첨에 들어갔다. 추첨 결과 SK가 5순위, DB가 6순위, KT가 7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2차 추첨에서 가장 적은 10%의 확률이었던 KCC는 자동으로 8순위를 차지했다.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오리온 VS LG 현장화보
[BK포토화보] BNK vs 우리은행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서울삼성 경기모습
[BK포토] 오리온 VS KCC 현장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