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드래프트 순위 추첨] 인천 전자랜드, 전체 9순위 지명권 차지

김준희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8 13:30:49
  • -
  • +
  • 인쇄

[바스켓코리아 = 청담동/김준희 기자] 전자랜드가 전체 9순위 지명권을 얻었다.


KBL은 28일 오후 1시 30분 서울 청담동에 위치한 리베라 호텔에서 ‘2019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 순위 추첨 행사를 진행했다.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 순위 추첨방식은 이랬다. 2018~2019 시즌 정규리그 7~10위 팀이 각각 16%, 플레이오프 4강 진출에 실패한 두 팀이 각각 12%, 챔피언 결정전 진출에 실패한 두 팀은 각각 5%, 챔피언 결정전 준우승 팀과 우승 팀은 각각 1.5%와 0.5%의 확률로 1라운드 1~4순위를 결정하는 1차 추첨을 진행했다.


이후 나머지 5~8순위를 위한 2차 추첨을 실시했다. 1~4순위에 선발되지 않은 6개 팀 중 전년도 상위권 두 팀을 제외(해당 두 팀은 1라운드 9, 10순위 부여)한 4개 팀이 2018~2019 정규경기 상위 순위 순으로 각각 10%, 20%, 30%, 40%의 확률을 받았다.


전자랜드는 지난 시즌 정규리그 2위,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을 차지했다. 드래프트 순위 추첨 원칙에 따라 1차 추첨에서 확률 1.5%에 해당하는 추첨볼 3개를 배분 받았다.


1차 추첨 결과 전자랜드의 이름은 불리지 않았다. 창원 LG, 안양 KGC, 서울 삼성, 고양 오리온 순서대로 1~4순위를 차지했다.


PO 우승, 준우승팀이 1차 추첨에서 추첨되지 않을 경우 자동으로 9순위(준우승팀), 10순위(우승팀)에 배정된다는 원칙에 따라 전자랜드가 9순위, 현대모비스가 10순위를 차지했다.


사진제공 = KBL


[저작권자ⓒ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