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U리그] 결승행 이끈 성균관대 양준우 "하던 대로 하면 좋은 결과 있을 것"

[바스켓코리아 = 수원/김아람 기자] 3학년 양준우(186cm, G)가 4강 플레이오프에서 펄펄 날았다.

성균관대학교는 25일 성균관대학교 자연과학캠퍼스 수성관에서 에서 열린 2019 KUSF 대학농구 U-리그 4강 플레이오프 고려대학교와의 경기에서 82-73으로 승리했다.

1쿼터부터 25-12로 앞서 나간 성균관대는 리드를 내주지 않으며 그대로 승기를 잡았다. 그 중심에는 양준우가 있었다.

이날 경기에서 36분 45초 동안 3점슛 4개 포함 24점 2리바운드 4어시스트 2스틸로 활약한 양준우는 1쿼터에만 3점슛 2개 포함 13점 3어시스트로 활약했다. 흐름을 가져오는 득점으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1쿼터, 양준우의 득점은 고려대 전체 득점보다 많았다.

2쿼터에도 양준우의 외곽슛은 계속됐다. 또다시 3점포를 가동하며 리드를 지켜냈다. 후반에는 스틸 두 차례로 상대의 공격을 차단했다. 2점슛 성공률은 100%(5/5), 3점슛 성공률은 44%(4/9)에 달하며 뜨거운 손끝을 자랑했다.

경기를 마친 양준우는 "처음으로 결승에 올라갔다. 고려대를 잡고 올라가는 만큼 기분 좋다"라는 승리 소감을 전하며 "고려대는 빅맨이 좋다. 그렇지만 앞선은 우리가 한 수 위라고 생각했다. 그런 생각이 경기 들어가서 잘 먹힌 것 같다"며 승리의 원동력으로 '자신감'을 꼽았다.

승부처에 관한 질문에는 "마지막 4분 남았을 때, 쫓기고 있었다. 그 상황에서 당황하지 않고, 끝까지 유기적인 플레이를 가져갔던 것이 잘됐다"라고 돌아봤다.

덧붙여 "다들 오늘 경기에서 우리가 열세라고 생각한 것 같다. 하지만 우리 생각은 달랐다. 해볼 만하다고 생각했다. 감독님께서도 '다부지게 하자'고 말씀하셨다. 끝까지 열심히 했기 때문에 좋은 결과로 나타난 것 같다"며 경기에 임한 자세를 소개했다.

팀 최초로 챔프전에 오른 성균관대의 다음 상대는 연세대. 연세대는 정규리그 1위를 넘어 통합 우승을 노리고 있다. 그들 역시 '첫' 통합 우승을 바라보고 있기에 결승전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양준우는 "고려대는 워낙 키가 커서 쉽지 않았다. 오히려 연세대가 좀 더 낫지 않을까. 앞선은 크게 밀리지 않고,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이)정현이와 (박)지원이를 크게 의식하지 않고, 하던 대로 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라며 결승전을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끝으로 그는 "오늘 많은 분이 응원하러 찾아주셨다. 앞으로도 경기장에서 많이 응원해주시면 좋은 플레이로 보답 드리겠다"는 이야기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사진 제공 = KUBF

김아람  ahram1990@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창원LG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울산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SK 신인선수 환영식 현장화보
[BK포토]SK VS 전자랜드 경기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창원LG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