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3연승’ 문경은 감독 “1라운드 중요했던 경기, 승리에 의미 두고 싶다”

[바스켓코리아 = 인천/김우석 기자] SK가 전자랜드에 역전승을 거두며 3연승에 성공했다.

서울 SK는 20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벌어진 2019-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에서 김선형, 자밀 워니, 김건우 활약을 묶어 머피 할로웨이, 섀넌 쇼터가 분전한 인천 전자랜드에 100-94로 이겼다.

경기 내내 치열했던 승부를 펼쳤던 SK는 3쿼터 중반을 넘어 경기 흐름을 틀어 쥐었다. 4쿼터까지 흐름을 이어갔던 SK는 승리를 눈앞에 두었지만, 경기 종료 1분 여를 남겨두고 전자랜드 집중력에 밀려 연장전을 허용했다.

1차 연장에서도 승부를 가리지 못했던 SK는 2차 연장에서 3점슛 두 개를 허용하는 등 위기가 있었지만, 강한 승리 의지를 흩뿌렸고, 최준용과 워니 활약에 힘입어 승리를 거머쥘 수 있었다

경기 후 문경은 감독은 “4쿼터 종료 2분 정도를 남기고 10점 정도를 앞서고 있었다. 하지만 연장을 갔다. 이겨서 다행이다. 전자랜드가 집중력과 끈기를 보여주었다. 늘 전자랜드와 경기는 어렵다. 2분 사이에 보여준 것 같다. 정리를 잘 했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고 말했다.

연이어 문 감독은 “최부경이 나갔을 때 (김)건우를 사용한 것이 주요했다. 고비처에서 3점슛 3개를 넣어 주었다. 또, 헤인즈가 중간 중간 잘 해주었다. 이후 워니가 공격과 보조적인 역할을 잘 수행해 주었다. 외곽 선수들에게 피딩을 잘 해주었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이날 SK는 전반전 32점이라는 빈공에 머물렀다. 문 감독은 “트랜지션 상황에서 턴오버가 많았다. 속공이 나오지 않았다. 저 득점의 원인이 되었다. 공격 횟수 자체가 적었다.”라고 설명했다.

문 감독은 승리한 경기였지만, 과정 자체는 썩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멘트를 더했다. 선수들이 순간 순간 집중력이 떨어지는 모습들이 자주 노출되었기 때문.

2차 연장으로 접어드는 순간 문 감독은 “왠만하면 큰 소리를 내지 않는데 오늘은 질책으로 시작했다. 왠지 모르게 집중력이 떨어진 모습이 나왔다. (김)선형이가 잘 컨트롤 해주었기 때문에 승리를 했다. 계속 소리를 질러 목이 아플 정도다.”고 말하며 간만에 흥분했다는 당시 상황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사전 인터뷰에서 ‘오늘 경기가 1라운드에서 고비’라는 이야기를 했던 것에 대해 “어쨌든 이기고자 하는 의지 강했다. 1라운드 남은 두 경기 대진도 좋다. 잘 운영해서 6승 이상을 갈 수 있도록 해보겠다. 김민수 없이 백투백 승리를 거둔 것도 의미가 크다.”라며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 제공 = KBL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창원LG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울산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SK 신인선수 환영식 현장화보
[BK포토]SK VS 전자랜드 경기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창원LG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