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리딩' 강조한 KGC인삼공사 김승기 감독 "열심히 만으로는 이길 수 없어"

[바스켓코리아 = 안양/김아람 기자] "열심히 하는 건 아는데 열심히 만으로는 이길 수 없다. 아무리 젊은 선수들이라고는 해도 리딩에서 좀 잘해줬으면 좋겠다. 보완이 쉽지 않지만, 선수들도 그렇고 나도 그렇고 함께 노력한다면 더 좋아질 것이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20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서울 삼성과의 1라운드 맞대결에서 87-84로 승리했다.

오세근(25점 3리바운드 4어시스트)과 브라운(21점 11리바운드 2어시스트 3스틸)이 승리의 중심에 섰다. 문성곤도 10점 8리바운드로 두 자리 득점을 기록한 가운데, 박형철(3점슛 2개 포함 9점 3리바운드)과 크리스 맥컬러(9점 5리바운드)도 승리를 뒷받침했다.

3연패 사슬을 끊어냈지만, 김승기 감독은 웃지 못했다. 시즌 개막 이후 매번 후반 추격을 허용하며, 경기를 어렵게 풀어나가고 있다.

경기를 마친 김승기 감독은 "힘드네요. 힘들어"라고 운을 떼며 "3승 3패를 기록하는 동안 전부 이렇게 (후반에 따라잡히는) 경기를 하고 있다. 열심히 하는 건 아는데 열심히만으로는 이길 수 없다. 아무리 젊은 선수들이라고는 해도 리딩에서 좀 잘해줬으면 좋겠다. 보완이 쉽지 않지만, 선수들도 그렇고 나도 그렇고 함께 노력한다면 더 좋아질 것이다"라는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경기에서 우리가 얻는 게 있어야 하는데 자꾸 잃기만 하는 것 같아서 속상하다. 오늘은 실수하지 말자고 했다. 이전 같은 경기는 하지 말자고 했는데, 또 점수를 좁히면서 힘들게 이겼다. 주전 선수들의 피로도가 커지고 있다. 그래도 수비는 다들 열심히 뛰면서 잘해줬다"고 덧붙였다.

김승기 감독은 최대 걱정거리는 가드 선수들의 '리딩'이다. 연일 리딩을 강조하고 있지만 쉽지는 않다고.

김 감독은 "선수가 더 느끼면서 나아지는 것 말고는 대안이 없다. 경기에서 이기고 있는데 가드가 슛하고, 치고 가다가 미스하는 것도 고쳐야 한다. 점수 차가 좁혀지는 상황에서 한번 끊어줄 수 있는 영리한 가드가 되어줬으면 한다"며 가드 변준형과 박지훈 등에게 조언을 건넸다.

한편, KGC인삼공사는 24일 전주 KCC를 홈으로 불러들여 연승을 노린다.

사진 제공 = KBL

김아람  ahram1990@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창원LG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울산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SK 신인선수 환영식 현장화보
[BK포토]SK VS 전자랜드 경기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창원LG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