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홈 개막전 맞는 안덕수 감독 “기본적인 것 충실해야… 집중력 잃으면 안돼”

[바스켓코리아 = 청주/김준희 기자] “기본적인 것에 충실해야 한다. 쉬운 공격을 놓치지 않고, 집중력을 잃지 않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

청주 KB스타즈는 20일 청주체육관에서 인천 신한은행과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홈 개막전을 치른다.

KB스타즈는 지난 2018-2019시즌 챔피언이다. 올해도 멤버 구성에 큰 변화 없이 시즌을 맞게 됐다.

경기 전 라커룸에서 만난 안덕수 감독은 “개막전은 항상 긴장되고 설레네요”라는 말과 함께 취재진을 맞았다.

이날 경기에 대해서는 “관건은 (강)아정이다. 부상에서 돌아왔는데, 얼마만큼 빨리 몸을 끌어올리느냐가 중요하다. 두 번째는 (박)지수가 트랜지션에 얼마만큼 적응하느냐다. 그래야 자기가 생각하는, 하고 싶은 플레이가 나올 것으로 본다”고 이날 경기를 바라봤다.

멤버 구성에 큰 변화가 없다는 것은 장점이 될 수도 있고, 단점이 될 수도 있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조직력을 선보일 수 있지만, 상대에게 전력이 노출되어 있다는 것도 있다.

안 감독 또한 이에 동의했다. “다른 팀들은 외국인 선수도 새로 오고, 변화가 있는 상황이다. 반면 우리는 노출되어 있는 선수들이다. 상대가 우리에 대한 준비가 돼있을 수 있다. 그렇기에 기본적인 것에 충실해야 한다. 쉬운 공격을 놓치지 않고, 집중력을 잃지 않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고 올 시즌 키 포인트를 되짚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상대가 변칙적으로 나오는 부분을 준비해야 할 것 같다. 지난 시즌 OK저축은행(현 BNK)도 프레스나 체인징 등 여러 가지로 맞섰다. 방심하면 안 될 것 같다”는 말을 남기고 라커룸을 떠났다.

한편, 개막전부터 강팀을 만나는 신한은행 정상일 감독은 ‘에이스’ 김단비의 결장 소식을 알렸다. 햄스트링 부상으로 인한 결장이다.

“(김)단비는 못 나올 것 같다. 홈 개막전에 맞춰보려고 한다. 가용인원이 6~7명에 불과하다. 그래도 어떻게든 해봐야 하지 않겠나.” 정 감독의 말이다.

그러면서 이번 시즌 새롭게 합류한 김수연, 한채진 두 베테랑에게 기대를 걸었다.

정 감독은 “둘이 그나마 경험 있는 선수들이다. 수비 이해도가 높다. (김)수연이는 여기 와서 이렇게 운동을 열심히 한 게 처음이라고 하더라. (한)채진이도 이번 시즌 준비가 잘 됐다. 잘하고 있다”며 칭찬을 건넸다.

마지막으로 그는 “(카일라) 쏜튼 매치업이 고민이다. 일반적인 지역방어로는 안 될 것 같다. 일단 매치업 존으로 준비는 했는데, 통할지 안 통할지 모르겠다. 어쨌든 좁혀서 막는 게 중요하다”라며 코트로 향했다.

사진제공 = WKBL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창원LG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울산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SK 신인선수 환영식 현장화보
[BK포토]SK VS 전자랜드 경기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창원LG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