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분위기 반전 노리는 오리온 추일승 감독 “아숄루, 브라운과 비슷한 유형”

[바스켓코리아 = 고양/김준희 기자] “브랜든 브라운과 비슷한 유형이라고 보면 된다.”

고양 오리온은 19일 고양체육관에서 서울 SK와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1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오리온은 이날 마커스 랜드리의 대체 외국인 선수 올루 아숄루가 합류했다. 직전 2경기를 외인 1명으로 소화한 오리온에 아숄루의 존재는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경기 전 만난 오리온 추일승 감독은 “어제 저녁에 늦게 왔다. 오는 시간에 맞춰 훈련을 진행했다. 팀원들과 잘 소통하는 스타일이라고 한다. 힘은 좋은 것 같다”고 아숄루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캐나다 이승현이다(웃음). 브랜든 브라운(안양 KGC)과 비슷한 유형이라고 보면 된다. 인사이드 스킬이 그렇게 강한 선수는 아니다. 두루두루 할 줄 안다고 보면 된다”고 덧붙였다.

SK의 핵심인 김선형 수비에 대해서는 “(김)선형이는 세트 오펜스보다는 트랜지션에 강점이 있는 선수다. 빨리 체크하는 게 중요할 것 같다. 트랜지션 디펜스 할 때도 앞선 선수들이 먼저 체크하고 내려올 것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추 감독은 지난 개막 2연패 당시 “장재석과 이승현의 동선 정리가 필요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이제는 어느 정도 정리된 것 같다. 이제 아숄루가 새로 들어왔기 때문에 다시 새롭게 정리를 해야 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선수들 활약이 중요하다. 활약 여부에 따라 팀 분위기도 달라지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라커룸을 떠났다.

한편, 시즌 4승째를 노리는 SK 문경은 감독은 김민수의 결장 소식을 알렸다.

문 감독은 “오늘 (김)민수가 허리 부상으로 인해 뛰지 못한다. 느닷없이 부상이 찾아온다. 어제까지도 훈련을 같이 했는데, 끝나고 나서 ‘안 될 것 같다’고 이야기하더라. 내일까지 못 뛸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SK는 지난 13일 치른 안양 KGC와 맞대결에서 81-70으로 승리했다. 그러나 승리와 별개로, 1옵션 외국인 선수인 자밀 워니가 4점 7리바운드로 부진했다. 문 감독은 경기 후 1대1로 미팅을 했다고.

“G리그 때 했던 것과 국내에서 하는 것은 다르다. G리그에는 워니가 골밑에 없어도 다른 키 큰 선수들이 있다. 국내는 다르다. 워니가 플로터를 던졌을 때, 안 들어가면 바로 역습 허용하는 거다. 그런 부분에 대해 이야기했다.” 문 감독의 말이다.

이어 “적응하는 단계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잘해도 한 번에 자리 잡긴 쉽지 않다. 상대가 막을 수 없게끔 플레이를 해야 한다. 그렇게 됐을 때 KBL에 적응이 된 거라고 본다”고 본인의 의견을 밝혔다.

오리온의 단신 외국인 선수인 조던 하워드는 최성원이 맡는다. 문 감독은 “(최)성원이를 선발로 내보낸다. 스피드를 줄이는 게 기본적인 임무다. (최)성원이한테 ‘볼도 보지 말고 (하워드가) 공 못 잡게 하라’고 이야기했다. 그래서 나머지 선수들이 2대2를 하게끔 유도할 것을 주문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김)민수가 못 뛰기 때문에, 다른 포워드들의 역할이 중요하다. (자밀) 워니가 놓쳐도 다른 포워드들이 뛰어들어와서 잡아줘야 한다. 부지런함으로 높이의 강점을 살려야 할 것 같다”며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창원LG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울산현대모비스 경기모습
[BK포토]SK 신인선수 환영식 현장화보
[BK포토]SK VS 전자랜드 경기화보
[BK포토화보] 부산KT vs 창원LG 경기모습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